2024년 6월 18일(화)

방송 드라마

순옥킴 복수극 '7인의 탈출', 엄기준X황정음X이준X이유비 대본리딩 어땠나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8.16 09:35 수정 2023.08.16 09:54 조회 465
기사 인쇄하기
7인의 탈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탈출'이 차원 다른 피카레스크 복수극의 탄생을 예고했다.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측은 16일, 배우들의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상상 초월의 절대 악인들을 완성한 배우들의 세상 독한 변신이 더욱 강력해진 '김순옥 월드'를 기대케 한다.

'7인의 탈출'은 수많은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의 악인들의 생존 투쟁과 그들을 향한 피의 응징을 그린 피카레스크(악인들이 주인공인 작품) 복수극이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히트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또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K-복수극의 신세계를 연 '반전술사'들이 완성할 복수극에 대한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한껏 고조되고 있다.

이날 대본 리딩은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을 비롯해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신은경, 윤종훈, 조윤희, 조재윤, 이덕화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열띤 연기 열전을 펼쳤다. 반전을 거듭하는 진실 추적, 신이 내린 형벌과도 같은 피의 응징에서 탈출하기 위해 발버둥 치는 7인의 악인들로 완벽 빙의한 배우들의 美(미)친 시너지는 가히 역대급이었다.

신드롬을 일으킨 '펜트하우스' 시리즈에 이어 김순옥 작가, 주동민 감독과 다시 의기투합한 엄기준은 '악의 상징 주단태'를 확실히 지우고 '악의 단죄자'로 변신했다. 엄기준이 연기하는 '매튜 리'는 7인의 악인을 처단하려는 복수 설계자이자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 기업 대표다. 엄기준은 베일에 싸인 매튜 리의 미스터리한 면모와 서늘한 카리스마를 완벽하게 그리며 서스펜스를 극대화했다.

황정음의 파격 변신은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 '김순옥 월드'에 첫 입성한 황정음은 유능하고 저돌적인 드라마 제작사 대표 '금라희'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극 중 '금라희'는 엄청난 유산 상속을 받기 위해 15년 만에 딸을 찾을 만큼 돈과 성공을 인생 최대 가치로 여기는 독선적인 인물이다. 인생을 뒤흔드는 거센 역풍을 맞게 될 '욕망의 화신' 금라희로 돌아온 황정음은 완급조절 완벽한 다이내믹한 연기로 소름을 유발했다.

이준의 변신도 완벽했다. 꿈도 희망도 없이 태어난 김에 사는 남자 '민도혁'으로 완벽 몰입한 이준. 거칠고 차갑지만, 심장만큼은 뜨거운 '민도혁'의 매력을 배가해 대본 리딩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한 소녀의 죽음에 휩쓸려 잔혹한 생존 게임을 펼칠 이준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치명적인 약점을 가진 만인의 스타 '한모네'로 하드캐리한 이유비 역시 찬사를 받았다. 눈부신 비주얼에 부유한 집안, 뛰어난 끼와 재능까지 다 갖춘 한모네는 워너비 스타다. 그러나 무엇 하나 부족한 것 없는 그의 삶은 거짓말로 쌓아 올린 모래성이다. 이유비는 사랑스러운 미소 이면에 깊은 어둠과 욕망을 숨긴 한모네의 복잡다단한 모습을 입체적으로 풀어내며 흡인력을 더했다. 7인의 악인이 탄생하는 시작점이기도 한 소녀의 죽음과 깊게 얽혀있는 '한모네' 서사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K-복수극 '매운맛 장인' 신은경의 존재감은 역시 남달랐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요주의 산부인과 전문의 '차주란'역을 맡아 긴장감 유발자로 맹활약했다. 숨 막히는 반전 전개 속에서도 특유의 능청 연기로 웃음을 더하는 노련함도 빛났다. 윤종훈은 중상모략의 대가 연예기획사 체리엔터테인먼트 대표 '양진모'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약 3년 만의 드라마 복귀를 알린 조윤희 역시 자신의 치부를 들키지 않기 위해 거짓을 일삼는 미술 교사 '고명지'로 독한 연기 변신을 제대로 선보였다. 덕선경찰서 형사 반장 '남철우' 역의 조재윤, 소문난 건물주이자 현금 부자인 '방칠성' 역의 이덕화, 양진모의 견제를 받는 태백엔터테인먼트 대표 '강기탁' 역의 윤태영 등 연기 고수들의 열띤 연기 열전은 차원이 다른 '피카레스크 복수극'에 힘을 더했다. '빌런캐 맛집'답게 상상 초월의 악인들을 빚어낸 배우들의 시너지는 첫 방송에 대한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7인의 탈출' 제작진은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더 교묘하고 파격적인 '피카레스크 복수극'으로 돌아온다. 반전술사들이 완성할 또 다른 차원의 'K-복수극'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며 "7인의 악인과 그들을 단죄할 설계자, 이들이 펼칠 잔혹하고도 짜릿한 생존 게임을 스펙터클하게 풀어낼 배우들의 역대급 시너지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7인의 탈출'은 현재 방영 중인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후속으로 오는 9월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