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2049시청률 화요 1위 '강심장리그', 오는 10월 새 시즌으로 컴백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8.16 09:19 수정 2023.08.16 09:24 조회 860
기사 인쇄하기
강심장리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매주 화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던 SBS '강심장리그'가 오는 10월 새 시즌을 예고하며 마무리됐다.

12년 만에 돌아와 주목받았던 '강심장리그'는 지난 5월 23일 첫 방송된 이후 그동안 73명의 게스트가 출격해 70개의 이야기를 소개하며 시즌 최고 시청률 4.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는 등 여전히 '화요 핫 예능'임을 입증했다. 지난 15일 방송분 역시 타겟 시청률인 2049 시청률(0.9%)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내.친.소(내 친구를 소개합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MC 친구들의 핫 토크가 이어졌다.

조혜련은 강호동과의 '천만원 봉투 사건'을 언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혜련은 "우리 엄마 칠순잔치였는데, 강호동이 봉투를 줬다. 확인해 보니 애매하게 1020만원이 들어있었다"면서 "그래도 큰돈이니까 난 '강호동이 나를 진짜 친구로 생각했구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는 강호동이 30만원을 넣으려다 한 장을 잘못 넣어 큰 액수가 되어버렸고, 결국 조혜련이 돈을 돌려줬다. 나중에 강호동이 미안한 마음에 조혜련에 100만원을 건넸지만, 조혜련이 이를 기억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 이승기의 지인으로 호동팀 토크 코치 김동현이 토크석에 앉아 '이승기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썸네일로 호기심을 자아냈다. 김동현은 "이승기가 특전사 다녀온 것에 자부심이 크지만 사실 자원해서 간 것이 아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승기는 "한 번도 특전사에 자원했다고 한 적 없다. 그런데 다들 그렇게 봐주셔서 굳이 해명을 안 했다"고 답했다.

또 김동현은 '집사부일체' 출연 당시 이승기가 대부분 받았던 사부들의 애장품이 집에 없다는 것도 폭로했다. 이승기는 "애장품을 받을 때는 100% 진심이었다. 절대 팔지 않았고 집에 있다. 다만 대부분 쓰기 어려운 것들이라 점점 안 보이는 곳으로 가게 되더라"고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허경환, 위아이 김요한&유용하, 모태범, 조원희 등이 토커로 나서 토크 코치들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매주 화요일 밤 심장을 뒤흔드는 토크로 사랑받았던 '강심장리그'는 오는 10월,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으로 새 시즌으로 돌아온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