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방송 촬영장 핫뉴스

'관출금' 김종국, 200억원 호가 헬기 보더니 "유재석 형한테 사라고 해야겠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7.06 11:09 수정 2023.07.06 14:59 조회 4,827
기사 인쇄하기
관출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관계자 외 출입금지' 김종국이 한 대에 200억원을 호가하는 국산 헬기의 실물을 영접한 뒤 돌연 유재석을 소환한다.

SBS '관계자 외 출입금지'(이하 '관출금')는 외부인은 다가갈 수도 들여다볼 수도 없는 출입금지구역에 1일 출입증을 받고 입장해 미지에 싸인 금지구역의 이야기를 봉인 해제하는 프로그램이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신선한 볼거리와 뭉클한 감동을 잡으며 대체 불가능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6일 방송분은 하늘을 향한 꿈을 현실로 만드는 K-방산의 심장 '한국항공우주(KAI)' 2탄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양세형-이이경-미미는 국산 헬기들의 수려한 자태를 확인할 수 있는 헬기 격납고를 방문해, 헬기개발 및 사업을 담당하는 마용남 팀장과 헬기의 모든 것을 봉인 해제한다. 이 과정에서 2022년 12월에 개발이 완료된 소형무장헬기 LAH를 비롯해, 세계에서 11번째로 독자 개발에 성공한 국산헬기이자 이국종 교수가 탑승한 닥터헬기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수리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국산 헬기들의 실물이 전격 공개될 예정이어서 기대감이 모인다.

촬영 당시 '수리온'의 실물을 영접한 MC들은 각양각색의 반응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중 이이경은 "수리온은 모른다. 아는 건 수리남뿐"이라면서 헬기에 대해 투명한 지식을 드러내 MC들의 원성을 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소형무장헬기 LAH에 눈독을 들이던 김종국은 "한 대에 200억원이 넘는다. 군용만 아니라면 민간도 구매할 수 있다"는 마용남 팀장의 설명에 재빨리 머릿속으로 계산기를 두드려보더니 "재석이 형한테 한 대 사라고 해야 겠다"며 자신의 지인 중 최고 부자(?)를 소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일명 '세상에서 가장 비싼 수제품'으로 불리는 전투기가 실제로 만들어지는 진풍경을 담아내는가 하면, KAI가 무려 4조원의 수출 잭팟을 터뜨릴 수 있었던 특급 영업 비밀을 공개하기도 한다는 전언이다. 이에 세계를 사로잡은 K-전투기의 클래스를 확인할 수 있는 '관출금' 본 방송에 기대감이 커진다.

금지구역의 이야기를 봉인 해제하는 '관출금'은 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