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드라마

'김사부3' 이신영X이홍내, 우리 금쪽이들이 달라졌어요…훈훈한 성장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23 15:49 수정 2023.05.30 10:03 조회 183
기사 인쇄하기
김사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 돌담병원의 신입 막내들 이신영, 이홍내가 한석규의 호통과 선배들의 격려 속 쑥쑥 커가는 모습으로 공감과 응원을 유발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 임혜민/연출 유인식, 강보승) 속 시즌1, 시즌2를 잇는 '성장캐'들의 활약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는 길을 잃고 돌담병원으로 온 청춘 의사들이 '진짜 의사란 무엇인지', '나는 무엇으로 살아가야 하는지'를 배워가는 성장 과정을 그리며 큰 호응을 얻은 바. 시즌3 장동화(이신영 분), 이선웅(이홍내 분)이 그 계보를 이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GS전공의 3년차 장동화는 초반 돌담병원의 혈압유발자 '장금쪽이'로 불리며 눈길을 끌었다. 장동화는 수술을 앞두고 퇴근을 하거나, 환자를 뒤로한 채 근무시간에 게임을 해 선배 서우진(안효섭 분)과 사사건건 부딪혔다. 게다가 김사부(한석규 분)에게 "꼰대질을 한다"며 대들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군의관이었던 CS펠로우 1년차 이선웅은 김사부와 돌담즈의 놀라운 수술에 감탄해 돌담병원에 지원할 정도로 열정 넘치는 인물로 그려졌다. 그러나 군기가 너무 바짝 들어 긴장한 탓인지, 서툰 필드 실력은 선배들의 걱정을 샀다. 선배 차은재(이성경 분) 앞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인 것에 의기소침해진 이선웅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런 두 사람은 돌담병원에서 여러 일들을 겪으며 점점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환자를 살릴 마음도, 노력하거나 배울 마음도 없던 '금쪽이' 장동화는 김사부의 호통에 깨지고, 서우진의 진심 어린 조언과 칭찬에 서서히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였다. 이선웅 역시 현장 경험을 쌓게 도와주는 차은재의 배려에 감동했다. 이러한 두 사람이 몰래 초음파 연습을 하는 장면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막내 의사들의 성장이 눈에 띈 지난 8회 방송에는 호응이 쏟아졌다. 장동화는 응고된 피를 손으로 퍼내며 수술을 한 장간막 환자가 총기난사범의 표적이 되자, "환자를 살린 기분이 어때?"라는 서우진의 말을 떠올렸다. 그리고 겁에 질려 덜덜 떨면서도 환자를 지켜냈다. 또 총기난사범과 사라진 서우진이 걱정돼 달려와 안기는가 하면, "저 좀 멋지지 않았습니까?"라며 서우진에게 칭찬을 받고 싶어 초롱초롱 눈을 빛내는 모습을 보이며,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매력을 뿜어냈다.

이선웅 역시 8회에서 첫 혈관 봉합 집도를 성공하며 눈길을 끌었다. 폭설로 인해 배송이 되지 않은 렌즈 때문에 불안해하던 이선웅은 배문정(신동욱 분)의 격려 속에서 무사히 수술을 완료했다. 자신이 집도한 첫 번째 환자를 보며 미소 짓는 이선웅의 모습은 감동을 안겼다. 이와 함께 이선웅이 수술 전 배문정에게 고백한 비밀이 에필로그를 통해 힌트로 드러나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선웅의 비밀이 앞으로 그의 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모았다.

누구나 처음은 있고 누구나 서툴고 방황할 때가 있다. 사회초년생들이 사회에 적응을 해가듯 돌담병원에서 성장해가는 막내 의사들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공감과 응원을 유발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둘이 성장하는 모습이 기특하다. 이래야 낭만닥터지" "목숨 걸고 환자 끝까지 지키는 돌담의 똥강아지 동화 멋졌다" "항상 노력하는 선웅이 멋진 의사가 됐으면 좋겠다" "이번 막내 의사들 개성있고 매력있다" "신입들 돌담병원에 스며드는 모습에 내가 더 감동"이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냈다.

'낭만닥터 김사부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토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