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스타 스타는 지금

르세라핌-뉴진스, 美 포브스 '亞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 나란히 선정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9 16:20 조회 328
기사 인쇄하기
르세라핌 뉴진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르세라핌과 뉴진스가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Forbes 30 under 30 ASIA 2023)에 선정됐다.

포브스는 매년 예술, 마케팅, 기술, 금융, 유통, 헬스케어 등 10개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업적을 이룬 젊은 인물을 지역별로 30명씩 꼽고 있다. 르세라핌과 뉴진스는 18일(현지시간) 발표된 이 명단서 아시아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부문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르세라핌은 쏘스뮤직, 뉴진스는 어도어 소속으로, 두 그룹 모두 하이브 레이블즈 산하 아티스트들이다.

포브스는 르세라핌과 뉴진스의 뮤직비디오 유튜브 억대 조회수와 주요 성과를 되짚으며 빠르게 확장되고 있는 두 그룹의 글로벌 영향력을 주목했다. 데뷔와 동시에 단기간 거둔 르세라핌과 뉴진스의 인기 지표를 통해 이들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실제 르세라핌은 지난 1일 발표한 정규 1집 'UNFORGIVEN'으로 파죽지세 기록 행진을 펼치고 있다.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6위로 진입하며 K-팝 걸그룹 역사상 최단 기간 해당 차트 톱10에 입성했다. 국내 한터차트 기준 앨범 초동도 125만 장을 기록하는 독보적인 성과를 거뒀다. 포브스는 르세라핌에 대해 "현재 가장 인기 있는 K-팝 걸그룹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뉴진스 역시 신드롬급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K-팝 가수 중 최단 기간으로 스포티파이 합산 누적 10억 스트리밍을 달성해 기네스에 올랐다. 'OMG'와 'Ditto'는 빌보드 메인 음원 차트 '핫 100'에 동시 진입해 각각 6주, 5주 동안 머물렀다. 국내에서는'OMG', 'Ditto', 'Hype boy' 세 곡으로 3개월(1~3월) 연속 멜론 1~3위를 싹쓸이하는 대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포브스는 뉴진스를 두고 "K-팝의 또 다른 센세이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