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방송 드라마

"사람을 죽였다, 내가 아닌 내가"…김은희 신작 '악귀', 6월 23일 첫방 확정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9 09:17 수정 2023.06.08 11:19 조회 2,249
기사 인쇄하기
악귀 포스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의 신작 드라마 '악귀'가 오는 6월 23일 첫 방송을 확정하고,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의 시작을 알리는 티저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惡鬼)'(극본 김은희, 연출 이정림)는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다. '싸인', '유령', '시그널', '킹덤' 등 집필하는 작품마다 작품성과 흥행의 힘을 입증해온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의 신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킹덤'을 통해 서양의 정서와는 다른 조선판 좀비를 탄생시키며, "김은희가 곧 장르"라는 명성을 얻은 그녀가 이번에는 오컬트 장르를 어떻게 한국형 패러다임 안에서 풀어낼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또한 악귀에 씐 '구산영' 역에는 배우 김태리, 그 악귀를 보는 민속학 교수 '염해상' 역은 오정세, 그리고 이를 둘러싼 의문의 죽음을 추적하는 형사 '이홍새' 역의 홍경 등 연기력이 보증된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변신은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포인트 중 하나다. 여기에 미스터리를 가미한 멜로드라마 'VIP'로 스타일리시한 연출을 선보였던 이정림 감독이 만들어낼 오컬트적 영상미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전개까지 더해질 예정이다.

19일 '악귀' 측은 음산하면서도 섬뜩한 미스터리를 품은 티저 포스터를 첫 공개하며 작품의 서막을 열었다.

티저 포스터 속 심연의 어둠 속에서 목을 매려는 듯한 손, 그리고 그 손을 조종하는 듯한 수많은 미지의 손들은 기괴한 분위기를 뿜어낸다. 특히 "사람을 죽였다, 내가 아닌 내가"라는 카피는 '악귀'로 인해 발생될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암시하며 다양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사전적 의미의 '악귀'는 몹쓸 귀신을 뜻하기도 하지만, 악독한 행동을 하는 사람을 이르기도 한다. 이처럼 드라마 '악귀'는 미지의 영을 다루는 이야기이며, 동시에 사람의 이야기이다. '악귀'의 시작을 알리는 티저 포스터는 이러한 작품의 테마를 이미지로 형상화했다"고 밝히며, "오컬트 장르의 가장 큰 매력인 악귀가 주는 공포는 물론, 연달아 발생하는 미스터리한 사건이 만드는 스릴 넘치는 긴장감, 그리고 그 서사의 이면에 감춰진 메시지까지 모두 담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 될 것이다. 김은희 작가가 탄생시킬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악귀'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악귀'는 오는 6월 23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