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촬영장 핫뉴스

"섭외에 특별히 공 들였다"…300회 맞는 '동상이몽2', 새 운명부부 릴레이 출격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8 15:21 조회 3,198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300회를 맞아 특별한 방송을 선보인다.

지난 2017년 첫 방송을 시작한 '동상이몽2'는 추자현-우효광, 장신영-강경준, 소이현-인교진, 한고은-신영수, 강남-이상화, 이윤지-정한울, 진태현-박시은, 전진-류이서, 이장원-배다해 등 어디서도 공개되지 않았던 여러 부부들의 각기 다른 일상을 보여주는가 하면, 신혼, 새혼, 입양, 장거리 등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보여주며 6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꾸준히 높은 화제성을 기록하고 있다.

굳건한 인기 속에 오는 7월 300회를 맞이하게 된 '동상이몽2'는 22일부터 300회 특집으로 꾸며져 새 부부들이 연이어 출격, 각양각색의 부부 일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다시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요청이 쏟아졌던 '동상이몽2'의 레전드 운명부부는 물론, 기상천외한 매력을 가진 새로운 캐릭터의 부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셀럽 커플 등 화려한 라인업이 예정돼 있다고 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함께 높인다.

동상이몽

첫 번째 주자로는 8년의 긴 연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은 가수 세븐, 배우 이다해 부부가 나선다. '동상이몽2'에서는 신혼부부의 일상은 물론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의 결혼식 현장을 독점 공개할 예정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앞서 공개된 예고에서 이다해는 "결혼 준비하면서도 위기가 있었다. 이 결혼 맞나? 이런 생각까지도 했다"라고 털어놔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과연 두 사람은 어떤 '동상이몽'을 가지고 있을지, 두 사람의 이야기는 오는 22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상이몽2'의 연출을 맡은 강형선 PD는 "어떤 부부가 살아감에 있어서 어떠한 모습으로 살든 정답은 없지 않나. 다양한 형태의 부부, 새로운 개념의 가족이 늘어나는 요즘 시대에 서로 다른 부부 하나하나의 모습을 최대한 다양하게 보여드리고 싶어 섭외에 특별히 공을 들였다"라면서 "300회 특집 릴레이 주간 동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한편, '동상이몽2'는 300회 특집이 시작되는 오는 22일부터 기존보다 한 시간 앞당긴 밤 10시 1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