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드라마

'보라 데보라' 측, 아우슈비츠 수용소 대사 논란 사과 "신중하지 못했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8 12:04 조회 155
기사 인쇄하기
보라 데보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ENA 드라마 '보라! 데보라' 측이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외모 관리의 중요성과 연관지어 언급한 대사가 논란을 빚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지난 17일 '보라! 데보라' 제작진은 "9화 방송에서 언급된 특정 대사로 인해 불편함을 드린 점에 사과드린다"면서 "역사적 사실에 대한 정확한 시각으로 언급했어야 했는데, 신중하고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역사적 비극을 가볍게 소비하려는 의도는 결코 없었다는 점 말씀드리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는 제작에 더욱 더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보라! 데보라' 9회 방송분에서 극 중 데보라(유인나 분)는 외모 관리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과정에서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연관 지어 말했다. 데보라는 이수혁(윤현민 분)에게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말이에요. 자기 배설물 위에 누워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누군가는 한 컵의 물을 받아서 반만 마시고 나머지 반으로는 세수를 했어요"라며 "유리 조각으로 식판 뒤의 얼굴을 보면서 면도도 했고요. 그리고 살아 남았어요"라고 했다. 이어 "이 외모를 가꾸고 치장하는 건 생존의 문제라는 거예요. 솔로로서 살아남아야 하지 않겠어요?"라고 덧붙였다.

방송 이후 국내외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해당 대사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아우슈비츠 수용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의 학살이 자행된 곳으로, 이를 외모 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하는데 비유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