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드라마

허정민이 공개 저격한 '효심이네 각자도생' 측 "작가 캐스팅 관여 NO"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6 11:00 조회 1,533
기사 인쇄하기
허정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허정민이 공개 저격한 KBS 새 주말극 '효심이네 각자도생' 측이 입장을 밝혔다.

16일 '효심이네 각자도생' 측은 "김형일 감독과 허정민 배우가 지난 3월 말 단 한 차례 미팅을 가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후 제작진 논의 결과 극중 캐릭터와 배우의 이미지가 맞지 않는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2주 후인 지난 4월 중순 매니지먼트에 위와 같은 사실을 알렸다"라며 "이에 출연 불발 관련, 작가는 캐스팅에 전혀 관여하지 않음을 밝히며, 배우 본인의 주장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이날 허정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드라마 캐스팅 불발과 관련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허정민은 "두 달 동안 준비했어. 근데 작가님께서 허정민 배우 싫다고 까버리시네? 얼굴도 못 뵙는데 왜"라면서 "내가 못생겨서인가, 싸가지가 없어서인가, 연기를 못하나. 내 준비기간 2개월과 앞으로의 나날들은 어찌되나"라고 전했다.

이어 "나 참으려다가 발설한다. 세상 변했다. '효심이네 각자도생' 'KBS' '주말드라마' 흥해라"라고 해당 드라마 제목을 밝히며 "닥치라고 하지마. 나 이 바닥에 더 이상 흥미없어. 꼰대들"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현재 방송 중인 '진짜가 나타났다!' 후속작이다. 배우 유이가 주연을 맡았고, '솔약국집 아들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등을 집필한 조정선 작가와 '태종 이방원'을 연출한 김형일 PD가 이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