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소리 지르며 주저앉아"…'동상이몽2' 박종석, 국립발레단 입단 8년 만에 첫 병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5 14:35 조회 5,409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동상이몽2'의 발레리노 박종석이 부상으로 국립발레단 입단 8년 만에 처음 병가를 낸다.

15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병가를 낸 발레리노 박종석과 아내 왕지원의 일상이 그려진다.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박종석에게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왕지원은 "어느 날 소리를 지르며 주저앉더라"며 입단 8년 만에 첫 병가를 사용한 박종석의 현 상태를 밝혔다. 평소 백조 같은 모습을 뽐내던 박종석은 발레단 연습실이 아닌 의문의 장소에 방문했는데, 난무하는 곡소리에 스튜디오에서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고 해 박종석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월클 발레 부부' 왕지원, 박종석이 부상 무용담 배틀을 벌였다. 박종석의 애교 섞인 엄살에 발레 선배 왕지원이 냉정한 '팩폭'에 나선 것. 왕지원은 "나는 복숭아뼈가 부러진 적도 있다"라며 선제공격(?)을 펼쳤고, 박종석도 이에 지지 않고 "난 발가락이 다 휘었다"라며 맞받아쳤다. 부부의 끊임없는 부상 배틀에 스튜디오 MC들도 눈을 떼지 못한 채 숨죽이며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한편, 박종석은 '27인분 먹방'에 도전했다. 앞선 방송에서 대식가 면모를 보였던 박종석은 "먹방 도전이 평생의 버킷리스트였다"라며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이어 성공을 위한 철저한 특훈까지 자진했고, 그의 국보급 먹성에 지켜보던 '프로 먹방러' 개그맨 강재준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과연 박종석은 제한 시간 안에 27인분 먹방에 성공해 수백만 원의 상금을 획득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위대한 수석' 박종석의 '위大한 도전'은 15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