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김사부3' 한석규, 신입 이신영·이홍내와 돌담병원 지킨다 '첩첩산중'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12 09:00 조회 291
기사 인쇄하기
김사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 한석규가 막내 의사들 이신영, 이홍내와 돌담병원을 지킨다.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 임혜민/연출 유인식, 강보승) 측은 12일 5회 방송을 앞두고, 돌담병원에 남은 김사부(한석규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돌담즈를 외상센터로 보낸 후 응급실을 책임질 김사부의 첩첩산중 상황에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 돌담즈는 둘로 나뉘게 됐다. 돌담병원의 주요 의사들 서우진(안효섭 분)-차은재(이성경 분)-남도일(변우민 분)-정인수(윤나무 분)-배문정(신동욱 분) 등은 권역외상센터 팀워크 사전 점검을 위해 차출됐다. 이에 서우진은 돌담병원에 남은 김사부가 걱정돼 "전 빠지겠습니다"라고 거부하며 돌아서, 다음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5회 장면은 돌담병원 응급실에 남은 김사부와 수간호사 오명심(진경 분), EM전문의 윤아름(소주연 분) 등 의료진들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그들의 불안한 시선 끝에는 신입 GS전공의 3년차 장동화(이신영 분), CS펠로우 1년차 이선웅(이홍내 분)이 있다. 앞서 두 사람은 허둥지둥 서툰 실력을 보여주며 선배들을 당황하게 만든 바. 뻘쭘하게 선 장동화와 군기가 바짝 들어 긴장한 이선웅의 모습이 험난한 앞날을 예고한다.

더욱이 돌담병원의 금요일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많은 환자들의 찾아오는 것으로 유명하다. 참교육이 필요한 '금쪽이' 장동화와 의욕은 있지만 실력이 부족한 이선웅. 과연 김사부가 두 신입 의사를 데리고 응급실을 커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외상센터를 거부한 서우진의 행방에도 호기심이 쏠린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5회 예고 영상에서는 김사부가 서우진에게 "니가 지금 외면하고 있는 건 차진만(이경영 분) 교수가 아니라, 니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란 걸 알아야지"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돌담병원에 남기를 바라는 서우진의 고집과 그를 외상센터로 돌려보내려는 김사부의 고집이 팽팽히 맞서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본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돌담병원 응급실을 지키는 김사부의 모습이 그려질 '낭만닥터 김사부3' 5회는 12일 밤 10시 방송된다. 한편 13일 방송될 6회는 밤 9시 5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