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6일(수)

방송 드라마

'꽃선비 열애사' 막판 상승세 탔다…려운♥신예은, 행복한 미소 뒤 위기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09 08:46 조회 148
기사 인쇄하기
꽃선비 열애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꽃선비 열애사' 신예은과 려운이 평생을 약속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 15회는 수도권 시청률 4.3%, 최고 시청률 5.3%를 기록, 지난주보다 높은 시청률로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꺾이지 않는 막판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윤단오(신예은)와 강산(려운)은 이창(현우)을 저격한 뒤 눈물의 재회에 이어 옥좌 이후에 대한 고민, 행복한 미래에 대한 약속까지 휘몰아치는 전개를 펼쳤다.

먼저 강산은 이창의 가슴에 활을 명중시켰고 내금위가 쏜 화살을 피하려다 언덕에서 굴러떨어져 쓰러졌지만, 김치운(배현경)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다. 같은 시각, 김시열(강훈)은 윤홍주(조혜주) 앞에 나타난 자객들을 순식간에 제압하다가 팔에 부상을 입었다. 윤홍주는 별채에 의원을 은밀히 불러 김시열을 치료받게 했고, 자객을 보낸 사람이 장태화(오만석)라는 추측을 전하면서 장태화의 아들 장현(권도형)이 자신의 정혼자였다고 밝혀 김시열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강산이 오기로 약속했던 노을이 지기 시작했고, 눈까지 내리자 윤단오는 초조해했다. 마치 이를 아는 듯 강산이 나타났고 윤단오는 강산을 와락 안으며 눈물을 떨궈 애절함을 드높였다. 하지만 윤단오는 육육호(인교진)에게 이화원의 객주로만 남고자 한다면 강산과 헤어지게 될 것이라는 조언을 듣고 깊은 고민에 빠지는 모습으로 불안감을 조성했다.

다음 날 아무렇지 않게 내금위에 출근한 강산은 곧바로 취조실에 끌려갔다. 강산은 내금위장 김환(주석태)으로부터 어제 왜 번을 바꾼 것이냐는 취조를 받았고, 상선(이준혁)과 내통하는 것을 안다는 압박을 당했지만 거듭 사실을 부인했다. 그러자 김환은 주상을 노린 범인이 흘리고 간 것이라며 오방낭을 꺼내 보여 강산을 놀라게 했다. 때마침 내금위에 소환된 윤구남(최태환)은 오방낭을 보고 흠칫 놀랐지만 "강산이 범인일 리 없습니다"라고 편을 들었고 강산은 더 이상의 문책 없이 파직만 당해 한시름을 놓았다.

그러던 중 이창은 화살이 가슴에 깊이 박혀 피를 많이 흘린 탓에 천운을 기대할 수밖에 없었고, 이창이 세상을 떠날 경우 '대비의 즉위 교서'를 통해 이설이 보위에 오를 수 있음이 드러났다. 대비(남기애)는 신원호(안내상)와 대신들이 모인 자리에서 박혜빈(길은혜)의 원자 조작을 밝혀 대신들의 동요를 일으켰다. 이어 강산은 정유하(정건주)와 대비를 만나 아버지인 세자가 남긴 용의 문양이 있는 검을 건네 자신이 폐세손 이설임을 증명했고, 대비는 드디어 애타게 찾았던 이설과 눈물 속에 마주했다.

이화원으로 돌아온 강산은 윤단오, 김시열, 정유하를 한자리에 모아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강산은 대비가 새로운 임금을 추대하는 즉위 교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렸지만, 목인회의 수장으로 서야 한다는 정유하의 말에는 아직은 때가 아니라고 강조해 의문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장태화는 김시열의 상처를 치료했던 의원에게서 김시열 어깨에 표창과 비슷한 모양의 상흔이 있다는 말을 듣고 김시열이 파수꾼임을 확신, 광기 어린 웃음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이를 모르는 김시열은 파수꾼으로서 윤홍주의 인생을 부숴버린 것에 죄책감을 가진 채 "나를 용서치 마시오. 원망하고, 또 미워하시오"라고 돌아서며 이별을 선언해 윤홍주를 오열하게 했다. 같은 시각, 육인회를 모은 장태화는 이설과 파수꾼을 칠 것을 선언했고, 궁궐에서는 신원호가 내일 조회에서 이창을 폐하고, 새 임금을 추대한다는 대비의 즉위 교지를 공표할 것을 전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강산의 옥좌 등극이 목전에 온 가운데 강산과 윤단오는 한적한 사찰에서 연등을 높이 달며 희망을 품었다. 옥지환 두 개를 꺼낸 강산은 "바로 이거야. 이게 내 미래고, 하나뿐인 계획이야"라며 윤단오에게 반지를 끼워줬고, 평생 가약을 약속한 두 사람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누워있던 이창이 눈을 번쩍 뜨면서, 반지를 나눠 낀 두 사람의 애틋한 모습과 겹쳐지는 엔딩이 담겨 파란으로 휘몰아칠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꽃선비 열애사'는 9일 밤 10시 16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