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드라마

'동상이몽2' 박군♥한영, 신혼집 '명의' 두고 갈등…"이럴 거면 각자 살아"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07 15:17 조회 741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동상이몽2' 박군-한영 부부가 경제권을 두고 갈등을 빚는다.

오는 8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박군-한영 부부가 내 집 마련을 위해 매물 투어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선 촬영에서 박군-한영 부부는 결혼 후 첫 부동산 투어에 나섰다. 두 사람이 살고 있는 신혼집은 한영이 결혼 전부터 거주하던 전셋집으로, 계약기간이 남아 당시 옥탑방에 거주하던 박군은 필요한 가전만 혼수로 해온 후 살림을 합쳤다. 박군-한영 부부는 첫 자가 마련을 위해 부동산 투어를 나섰다.

본격적으로 매물 구경을 시작한 두 사람은 널찍한 테라스와 최신식 인테리어에 역대급 리액션을 보였다. 심지어 MC들 역시 "집이 너무 좋다"며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한편, 매물 투어를 마치고 귀가한 박군-한영 부부에게 심상치 않은 기운이 포착됐다. 생애 첫 내 집 마련을 두고 두 사람 간 '명의' 이슈가 떠오른 것. 박군은 "한 명 명의로만 하면 서운하다"며 공동 명의를 주장했고, 한영은 "합리적으로 하자"며 단독 명의를 주장하며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했다. 명의를 둔 첨예한 대립이 계속되고 박군의 폭탄 발언에 참다못한 한영은 "이럴 거면 각자 살자"라며 날선 반응을 보여 살얼음판 분위기를 걸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박군의 폭탄 발언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명의에 이어 경제권을 두고도 설전이 펼쳐졌다. 가족이라면 경제권을 합치고 싶은 박군과 따로 관리하고 싶은 한영의 의견이 대립한 것. 박군은 "우린 부부고 한 명이 관리하는 건 서운하다"며 '같이'의 가치를 주장하자 한영은 "내가 네 경리는 아니잖아"라는 충격 발언으로 응수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첫 신혼집 매매를 두고 일어난 경제권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지, 박군-한영 부부가 결혼 1년 만에 직면한 '경제권 이몽'은 8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