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3, 무엇이 달라졌나…시청 포인트 셋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4.25 11:32 수정 2023.05.24 15:37 조회 2,519
기사 인쇄하기
김사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시즌3로 돌아오는 '낭만닥터 김사부'가 돌담병원의 다채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3년 만에 돌아온 SBS 새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 임혜민/연출 유인식, 강보승)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2016년 시즌1와 2020년 시즌2 모두 최고 시청률 27%를 기록한 SBS의 메가 히트 시리즈물이다.

이번 시즌3에는 김사부 역 한석규를 중심으로 안효섭, 이성경, 김민재, 진경, 임원희, 변우민, 김주헌, 윤나무, 신동욱, 소주연 등 성공 주역들이 시즌2에 이어 함께해 돌담병원의 세계관을 잇는다. '사람은 무엇으로 살아가는지, 나는 왜 이렇게 살고 있는지' 낭만 열풍을 견인했던 따뜻한 핵심 메시지는 이어가되, 돌담병원에 일어난 다양한 변화를 통해 드라마의 감동과 울림을 더 진하게 전할 예정이다.

이에 시즌3 시청 키워드를 살펴봤다.

# 김사부의 오랜 꿈, '돌담병원 권역외상센터' 완공

시즌1부터 김사부의 숙원이었던 '돌담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지어진다. 그동안 김사부는 권역외상센터의 큰 그림을 그리며 이를 반대하는 이들과 싸워왔다. 시즌2 엔딩에서는 돌담병원이 거대재단으로부터 독립해 '의료법인 돌담재단'이 되며, 권역외상센터를 향한 발돋움을 보여준 바.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시즌3 티저 영상에는 권역외상센터가 드디어 베일을 벗으며 기대감을 높였다.

동시에 위태로운 운명을 맞는 권역외상센터의 모습 또한 담기며 이를 둘러싼 갈등이 예고돼 궁금증을 자극했다. 더 많은 사람들을 살리기 위한 김사부의 꿈은 이뤄질 수 있을지, 돌담병원에 지각변동을 가져올 권역외상센터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 돌담즈의 성장, 선배가 된 서우진-차은재 그리고 뉴페이스 등장

3년 후 돌담병원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시즌2보다 레벨업한 돌담즈의 성장한 모습이 그려진다. 진정으로 환자를 위할 줄 아는 의사로 거듭난 서우진(안효섭 분), 더 이상 울렁증에 수술방을 뛰쳐나가지 않는 차은재(이성경 분)를 비롯해 3년 사이 실력을 키운 돌담즈가 든든하게 돌담병원을 지킨다. 김사부와 돌담즈의 더욱 끈끈해진 사제 케미와, 3년차 커플이 된 서우진-차은재와 박은탁(김민재 분)-윤아름(소주연 분)의 로맨스는 깊어진 관계성을 보여준다.

여기에 과거 김사부의 라이벌로 불리던 차진만(이경영 분)의 등장으로, 새로운 긴장 관계가 형성된다. 또 막내 의사로 장동화(이신영 분)-이선웅(이홍내 분)이 돌담병원에 합류하고, 의사 선배가 된 서우진과 차은재의 변화가 좌충우돌 이야기를 만들 예정이다.

# 더 커진 스케일, 치열하고 간절해진 의료 현장

"이제는 어떤 일이 일어나도 비현실적인 일이 아닌 그런 세상이 됐어요"라는 3차 티저 영상 속 김사부의 말처럼, 다사다난한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여주는 에피소드가 시즌3를 채운다. 시즌3 티저 영상에는 총격 현장, 재난 현장 등에 긴급히 출동하는 돌담즈의 치열하고 간절한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앞선 시즌들에서 현대 사회를 보여주는 에피소드로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며 몰입력을 선사한 바. 시즌3에서는 어떤 환자들의 사연이 담긴 에피소드로 위로와 울림을 안길지 관심이 주목된다.

'낭만닥터 김사부3'는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