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지석진, "양세찬과의 해외 스케줄, 제작진에게 신기한 그림 예고했는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4.24 06:21 조회 122
기사 인쇄하기
런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지석진이 과거 부끄러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매니 파퀴아오의 대저택으로 향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잔뜩 긴장한 채 매니 파퀴아오의 집으로 향했다. 그리고 멤버들은 하루 전 열렸던 팬미팅을 떠올리며 감상에 빠졌다.

또한 팬미팅 측의 24시 항시 경호 체제에 대해 "감사하긴 한데 우리가 그 정도는 아닌데"라며 몸 둘 바를 몰라했다. 이에 지석진은 "난 정말 황당했던 일이 있었다. 경호원분들이 바리케이드를 치는데 내가 그 바리케이드 밖에 있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지석진은 또 하나의 일화를 공개했다. 런닝맨의 해외 인기가 뜨겁던 시절 양세찬과 해외 스케줄을 떠났던 지석진.

양세찬은 당시를 떠올리며 "사실 그때 석진이 형 좀 창피했다. 제작진한테 거기 가면 신기한 그림 있을 거다 준비들 해라라고 했다. 그래서 제작진들이 촬영하려고 다 대기를 했는데 진짜 신기한 게 아무도 없었다"라고 했다. 이에 지석진은 "그때 맘 속으로 너무 미안했다. 너무 새벽이구나 싶었다"라며 늦은 사과를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