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방송 인사이드

개벤져스vs월드클라쓰, 양 팀 골키퍼 퇴장 '초유의 사태'…'골때녀', 水 예능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4.13 10:01 수정 2023.04.13 14:50 조회 38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FC개벤져스'와 'FC월드클라쓰'의 치열한 역대급 골 잔치 경기로 화제를 모으며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6.9%(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9%로 2049 전체 1위, 가구 시청률에서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2골을 따라붙는 '개벤져스'의 역대급 세트피스 골에 이은 김민경의 동점골 장면에서 최고 분당 시청률이 9.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슈퍼리그 B조 두 번째 경기로, 'FC월드클라쓰'와 'FC개벤져스'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개벤져스'는 '월드클라쓰'와의 경기 전적 2전 2패로 더 이상 물러날 수 없는 상황. 심지어 골키퍼 조혜련이 부상으로 이번 시즌 출전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창단 이래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개벤져스'의 새로운 골키퍼로는 입단 오디션에도 참가했던 개그우먼 허민이 합류했다. 허민은 야구 선수 출신 남편 정인욱과 함께 세이브 연습을 하며 "'개벤'에 누가 되지 않도록 무조건 막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경기가 시작되고, '월드클라쓰'는 나오리 콤비의 전방 압박과 티키타카 패스를 필두로 빠른 템포로 공격을 이어갔다. '월드클라쓰'는 맹공격으로 많은 찬스를 가져가면서도 선제골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점차 '개벤져스'에게 공격 흐름이 넘어갔다. '개벤져스' 이영표 감독은 2-2 포지션으로 기습 대형 변경을 지시했고, 전원이 맨마킹으로 묶인 '월드클라쓰'는 상대 진영으로 쉽게 넘어가지 못했다. 결국 전반 8분, 김승혜의 송곳 같은 킥인을 이은형이 무릎으로 받아내며 깜짝 선제골에 성공했다. '개벤져스' 역사상 '월드클라쓰' 상대 첫 득점이었다.

기세가 오른 '개벤져스'에게 전반전 막바지 위기가 찾아왔다. 데뷔전을 치르는 초보 골키퍼 허민이 페널티 박스 밖에서 손으로 공을 잡으며 3분간 퇴장당했다. 김민경이 긴급 골키퍼로 낙점되었고, '개벤져스'는 3분 동안 동안 4명이서 경기를 뛰게 되었다. '월드클라쓰'는 전매특허 티키타카로 기회를 창출해 나갔고, 전반 10분, 사오리의 패스를 나티가 골로 연결시키며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개벤져스'의 수적 열세 속 경기는 후반전으로 이어졌다. 허민의 복귀까지 1분 30초가 남은 상황, 에바의 킥인이 김승혜의 발을 스치고 들어가며 '월드클라쓰'가 2대1의 스코어를 만들었다. 3분 퇴장 끝 허민이 다시 들어오고, '개벤져스'는 다시 한번 힘을 냈지만 '월드클라쓰' 나티의 코너킥이 추가골로 연결되며 순식간에 3대1의 스코어가 되었다.

작전타임을 요청한 '개벤져스' 이영표 감독은 "말로는 할 수 있다고 하는데 경기장 안에서는 포기하는 거냐"면서 "우리가 다시 골 넣으면 된다. 3대2가 되는 순간 분위기가 확 바뀐다"고 선수들의 투지를 이끌어냈다. '개벤져스'는 불타는 투지로 다시 한번 경기장에 나섰고, 후반 5분, 김승혜의 정확한 킥인이 만회골을 만들어내며 분위기를 바꾸기 시작했다.

'월드클라쓰'도 이에 지지 않고, 사오리의 기습 골로 '개벤져스'의 추격을 뿌리치며 4대2의 스코어를 만들었다. 그러나 경기 막바지 골키퍼 케시가 페널티 라인 밖에서 공을 커트하며 3분간 퇴장 조치를 받았다. 양팀 골키퍼 2명이 모두 한 번씩 퇴장하는 초유의 사태에 경기는 한 치 앞을 모르는 상황이 되었다.

프리킥 기회를 얻은 '개벤져스'는 김혜선, 김민경, 김승혜로 이어지는 역대급 세트피스로 완벽한 골을 만들어냈고, 1분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김민경이 기적 같은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물들였다. '개벤져스'가 1분만에 극적인 4대4 동점을 만들어낸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3%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치열했던 경기는 동점으로 승부가 종료되었고, 경기 결과는 다음 주 승부차기로 이어지게 되었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