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방송 인사이드

'액셔니스타', '불나방'에 3대2 승리…'골때녀', 최고 9.3%까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4.06 09:29 조회 540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FC액셔니스타'와 'FC불나방'의 강대강 매치로 화제를 모으며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5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6.9%(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5%로 2049 전체 1위, 가구 시청률에서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후반 막판 동점 상황에서 '액셔니스타' 승리에 쐐기를 박는 정혜인의 킥인 골 장면에서 최고 분당 시청률이 9.3%까지 치솟았다.

이날은 슈퍼리그 A조의 두 번째 대결로, 'FC액셔니스타'와 'FC불나방'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A조에서 1승을 선취한 '불나방'의 조재진 감독은 "우리는 정혜인만 잡으면 이긴다"며 오른발잡이 정혜인의 오른쪽을 철벽 수비하는 전략을 세웠다. 이에 맞서는 '액셔니스타'는 그동안 갈고 닦은 정혜인의 양발 플레이와 이혜정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올리는 전술로 볼 배급, 공격, 수비까지 다방면 활약을 기대했다.

경기가 시작되고, 양팀은 초반부터 날카로운 공격력으로 기량을 드러냈다. 정혜인은 왼쪽 진영 위주로 돌파하며 '액셔니스타'의 기세를 끌어올렸고, '불나방'은 중요한 순간 박선영의 허슬 수비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선제골은 '액셔니스타' 이혜정의 발끝에서 나왔다. 전반 2분, '불나방'의 공격에 이은 역습 상황에서 정혜인-이영진-이혜정의 합작으로 완벽한 역습골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곧 '불나방' 박선영의 킥인 상황에서 이영진의 헤더 커트가 그대로 골대 안으로 하강하며 행운의 동점골이 터졌고, 1대1 원점으로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하프 타임 중 '액셔니스타'는 "흐름이 완전 우리 흐름이다"라며 골 결정을 위한 마지막 집중력을 강조했고, '불나방'은 킥인 상황에서의 유의미한 움직임을 강조하며 후반전을 준비했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액셔니스타'가 1분만에 추가골을 터뜨리며 다시 한번 리드를 잡았다. 문지인의 킥인에서 시작해 모든 선수의 발을 거친 패스를 이혜정이 원터치로 마무리하며 순식간에 멀티골을 만들어냈다. 이수근은 "패스가 너무 좋으니까 상대편 수비들을 정신 못 차리게 한다"고 전했고, 관중석에서 지켜보던 이영표는 "이거는 베스트 팀 골이다"라며 '액셔니스타'의 팀워크를 칭찬했다.

상황 타개가 필요한 '불나방' 조재진 감독은 작전 타임을 가지며 수비 포지션을 교체했다. 박가령이 정혜인을, 홍수아가 이영진을, 강소연이 이영진을 맨마킹하도록 지시하며 최후의 승부수를 두었다. '불나방'은 맨투맨 수비로 '액셔니스타'의 패스길을 막았고, '절대자' 박선영은 허를 찌르는 슈팅으로 공격 흐름을 가져왔다. 결국 후반 8분, 골대를 맞고 나온 박선영의 슈팅을 홍수아가 시원하게 마무리하며 2대2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막판 원점으로 돌아간 경기에 '액셔니스타'는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았다. 양팀 모두 집중력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유효 슈팅이 쏟아져 나왔다. 막판 혈투를 벌이던 중 후반 9분, 정혜인의 날카로운 킥인이 강소연의 등을 스치고 골인되었고, '액셔니스타'가 다시 한번 리드를 찾아오는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3%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경기는 3대2로 '액셔니스타'가 승리를 차지했다.

한편 마지막 경기를 치룬 '액셔니스타'의 최윤영은 "저는 어렸을 때부터 연기 말고는 아무것도 해본 적이 없다"면서 "오늘 경기 윤영이가 마지막이니까 더 이겼으면 좋겠다, 기회를 주는데 제가 못하는게 아쉬운 거다. 골을 못 넣어서 아쉬운 게 아니라 팀원들 기대에 못 미친 것 같아서 그게 아쉽다"며 눈물로 소감을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