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배우들 다시 뭉쳤다…의리의 '돌담즈' 완성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4.03 13:21 수정 2023.04.17 11:21 조회 3,735
기사 인쇄하기
김사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 성공을 함께한 배우들이 시즌3에서 다시 뭉쳤다.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 임혜민/연출 유인식, 강보승)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강은경 작가의 휴머니즘 가득한 극본, 유인식 감독의 탁월한 연출, 주조연 가릴 것 없는 배우들의 열연이 빛나며, 시즌1(2016년)과 시즌2(2020년) 모두 최고 시청률 27%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어 3년 만에 시즌3 컴백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드라마 속 돌담병원 세계관을 잇는 배우들이 시즌3에 대거 합류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전 시즌과의 연속성을 갖게 하는 배우들이 존재하기에 '낭만닥터 김사부'는 레전드 시리즈물이 될 수 있었다.

앞서 한석규(김사부 역), 안효섭(서우진 역), 이성경(차은재 역), 김민재(박은탁 역)의 스틸컷이 공개된데 이어, 제작진은 '낭만닥터 김사부3'를 함께하는 돌담병원 식구들 진경-임원희-변우민-김주헌-윤나무-신동욱-소주연-고상호-윤보라-정지안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시즌1부터 돌담병원을 책임졌던 원년 멤버들은 반가움을 자아낸다. 무적철인 수간호사 오명심 역 진경, 돌담병원의 감초 행정실장 장기태 역 임원희, 마음 따뜻한 프리랜서 마취과 담당의 남도일 역 변우민이 바로 그들. 탄탄한 연기 내공은 물론, 농익은 유머러스함과 찰떡 호흡으로 돌담병원을 채워줄 이들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시즌2에서 점령군으로 들어왔다가 돌담병원에 공생하게 된 이도 있다. 박민국 원장 역 김주헌이다. 시즌2에서 박민국은 김사부와 대립하다가 끝내 뜻을 함께하며 외상센터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어, 시즌3 속 그의 활약이 궁금해진다. 박민국의 충직한 부하 '밉상' 양호준 역의 고상호도 돌담병원 의사로 남게 돼, 신스틸러 활약이 기대된다.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돌담병원을 밤낮없이 지키는 이들도 빠질 수 없다. 응급실을 든든하게 지키는 '정쌤' 정인수 역 윤나무, 이성보다 뼈를 더 사랑하는 '뼈쌤' 배문정 역 신동욱, 긍정 에너지를 전파하는 응급의학과 '아름쌤' 윤아름 역 소주연, 눈치백단 간호사 주영미 역 윤보라, 제2의 오명심을 꿈꾸는 간호사 엄현정 역 정지안 등. 못 본 사이 더 '돌담스럽게' 변한 이들의 케미가 극을 더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낭만닥터 김사부3' 제작진은 "돌담병원의 퍼즐을 완성해준 배우들이 있었기에 시즌3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 더 업그레이드된 케미로 돌아올 '돌담즈' 멤버들의 활약, 그리고 새롭게 돌담병원에 들어오게 될 인물들로 인해 겪게 될 이들의 이야기를 궁금해하며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낭만닥터 김사부3'는 현재 방영 중인 '모범택시2' 후속으로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