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방송 인사이드

"전소민, 소주 들이부은 대환장 술찜에 취한 유재석"…'런닝맨', 최고 6%까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4.03 08:46 조회 157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런닝맨'이 또 하나의 레전드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런닝맨'은 지난주에 이어 '순천 딱지치기 캠핑'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분당 최고 시청률 6%(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일요일 간판 예능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본격적인 캠핑을 하게 된 멤버들은 '우당탕탕'의 연속이었다. 저녁 시간을 맞아 호기롭게 조개 술찜 만들기에 나선 전소민은 조개보다 술을 더 많이 들이붓는 또 한 번의 '대환장 요리실력'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양세찬은 "혹시 운전할 사람 있다면 운전 하면 안 된다"며 소주 한 병을 넣었다는 폭로를 했고, 유재석은 한 입 만에 취기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멤버들은 취침 장소를 걸고 '젊은이 게임'인 '홍합 게임'에 도전했다. 하지만 유재석의 게임 울렁증이 도지며 게임은 난장판이 됐고, 이어진 '팬티 게임' 역시 하면 할수록 쑥스러운 상황이 지속되자 "너무 수치스럽다"며 '방귀 게임'으로 넘어가 눈길을 끌었다. 게임 진행 결과 1등은 양세찬이었고 꼴등은 유재석이었다. 막판 딱지치기에서는 전소민의 맹활약으로 결국 모두가 실내 취침이 확정됐다.

다음날에는 아침식사를 먹을 수 있는 로드 레이스가 펼쳐졌다. 시작부터 멤버들의 신발을 모두 숨기고 출발한 유재석은 제작진이 제시한 최소한의 힌트만 가지고도 최종 목적지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두 번째는 연합팀으로 양세찬, 김종국, 송지효, 전소민이었다.

반면 지석진과 하하는 뒤늦게 위치를 파악해 택시 추격에 나섰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최종 결과 지석진과 하하는 식당에 도착도 못 하면서 아침 식사 획득에 실패했고, 벌칙으로 딸기 농장에서 딸기 따기를 진행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