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1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모델 이도연, '더 글로리' 차주영 대역설 부인…"아무 상관 없다" 발끈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3.16 08:33 조회 3,167
기사 인쇄하기
이도연 차주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델 이도연이 '더 글로리' 차주영의 몸매 대역은 자신이 아니라고 직접 밝혔다.

이도연은 15일 자신의 SNS에 "저 아닙니다. 넷플** 더글** 아무 상관 없습니다"라고 글을 올려 사실을 바로 잡았다.

이어 그는 "백화점에 아이 간식 사러 나왔다가 절친의 전화를 받고 부랴부랴 집으로 가면서 남깁니다"라며 "검증 절차 없이 팩트인 양 글 쓰시는 기자님과 블로거님들 기사와 포스팅 내려주세요. 황당한 나머지 어떤 조치를 해야 할지 모르겠기에 우선 여기에 글 남깁니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더 글로리' 파트2에서는 차주영이 연기한 최혜정의 노출신이 화제를 모았다. 총 두 번의 노출신이 등장하는데, 전재준(박성훈 분)이 있는 욕조에 옷을 벗으며 들어가는 뒷모습 장면, 박연진(임지연 분) 앞에서 셔츠를 벗어 던지고 상반신을 노출하는 장면이다.

이도연 차주영

이런 차주영의 노출신을 두고 대역설, CG설 등이 불거졌다. 이후 엔딩크레딧에 차주영의 몸매 대역으로 이도연의 이름이 등장하며, 모델 이도연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이에 이도연의 SNS에는 "최혜정 대역 맞느냐"는 질문 글들이 쏟아졌고, 관련 기사들도 이어졌다.

하지만 이도연이 자신은 '더 글로리'와 상관 없다고 적극 해명하며 사실을 바로 잡았다. 차주영의 대역 모델은 그가 아닌 동명의 다른 사람인 걸로 보인다.

이도연은 "살다 보니 진짜 별일이 일어나기도 하네요"라며 자신이 대역 모델이라고 언급된 기사, 블로그, 유튜브 영상 등을 모두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해프닝으로 조용히 지나가고 싶은 마음인데, 마음이 바뀌지 않도록 전부 내려주세요"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차주영은 15일 진행된 언론 인터뷰에서 노출신과 관련해 실제로 대역과 CG처리를 모두 사용했다고 밝혔다.

[사진=이도연 SNS 캡처, 넷플릭스 제공]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