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드라마

"시의적절한 주제"…'모범택시2' 이제훈→표예진, 사이비 종교 정조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3.15 11:47 수정 2023.03.15 12:06 조회 2,623
기사 인쇄하기
모범택시2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범택시2'의 이제훈, 김의성, 표예진, 장혁진, 배유람이 '문제적 사이비'를 정조준한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극본 오상호/연출 이단)는 그동안 불법 도박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해외 취업을 미끼로 청년들을 꾀어내 감금 폭행한 폭력 조직부터 농촌지역 독거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전문 사기꾼, 아파트 청약 가점을 목적으로 입양을 알선하고 아이들에게 학대를 저지른 부동산 불법 브로커까지, 대한민국 곳곳에 파고든 각종 범죄들을 응징하며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대리만족을 선사해왔다. 이 같은 사이다 맛에 힘입어 '모범택시2'는 최고 시청률 19.7%(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돌파하며 거침없는 흥행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오는 17일(금) 방송되는 7화에서는 김도기(이제훈 분), 장성철(김의성 분), 안고은(표예진 분), 최경구(장혁진 분), 박진언(배유람 분)이 사람들의 믿음을 악용해 반인륜적인 범죄를 자행하고 있는 사이비 교단을 타깃으로 복수 대행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날 도기는 사이비에 빠진 언니를 찾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무지개 모범택시를 찾은 여동생(김은비 분)의 의뢰를 받고 교주 옥주만(안상우 분)에게 접근한다. 특히 도기는 교주 개인을 응징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세뇌 당한 신자들 모두를 각성시키기 위한 블록버스터급 설계를 꾀한다고 해 기대감이 고조된다.

'모범택시2' 제작진은 "무지개 모범택시가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하고 있는 사이비 종교집단 참교육에 착수한다. 이번 복수 대행 서비스는 사이비 교주 한 사람만을 타깃으로 삼는 것이 아니라, 사이비를 향한 그릇된 믿음을 뿌리 뽑기 위한 설계로 운영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이 공개된 후 JMS, 아가동산, 만민중앙교회 등 사이비 종교들의 만행이 폭로돼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다. 이번 '모범택시2'가 다루는 주제는 이와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탁월한 시의성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모범택시2'는 오는 17일 밤 10시에 7화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