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5일(월)

방송 드라마

"신예은, 비장한 표정들 속 유일한 환한 웃음"…'꽃선비 열애사' 단체 포스터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3.13 15:41 수정 2023.03.15 12:02 조회 2,179
기사 인쇄하기
꽃선비열애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첫 방송을 단 7일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의 '그림자 단체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0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이다. 평점 9.9점을 자랑하는 동명의 웹소설을 각색한 드라마로, 확고한 개성의 '차세대 사극 아이콘' 신예은-려운-강훈-정건주와 장르 불문한 '명품 연기의 주역' 오만석-한채아-인교진-이미도-현우 등이 의기투합한 환상의 라인업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13일 '꽃선비 열애사' 측은 신예은-려운-강훈-정건주-오만석-한채아-인교진-이미도-현우 등 9인방의 모습을 담은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 '단체 포스터'는 의문의 그림자 속 각기 다른 일념을 품은 인물들을 그려내며 이들이 일으킬 '격변의 시너지'와 휘몰아칠 파란을 예고했다.

먼저 역모를 일으켜 조선의 왕이 된 이창(현우)은 베일에 싸인 커다란 그림자 맨 위 꼭대기에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창은 거문고를 들고 '피의 군주'다운 독한 표정을 짓는, 흑화한 왕의 표본을 보여주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그 아래 극과 극 성격을 지닌 '이화원'과 '부영각' 인물들이 정면 대치해 시선을 강탈했다. 고정관념을 타파한 객주 '이화원' 주인 윤단오(신예은)를 중심으로 정확히 좌우로 나눠진 두 객주의 인물들이 서로 반대되는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특히 정중앙에 있는 윤단오는 9명의 인물 중 유일하게 웃음을 짓고 있어 관심을 모았다. 윤단오는 미소를 띤 얼굴로 양손을 등 뒤에 둔 채 흔들림 없는 해맑은 태도를 보였고, 윤단오 외 이화원의 인물들은 이창 근처로 갈수록 표정이 굳어져 의문을 안겼다.

특히 이창과 가장 가까운 강산(려운)과 김시열(강훈)은 청춘의 밝은 면모를 잠시 내려놔 호기심을 자아냈다. 강산은 열의에 찬 눈빛을 빛내며 위를 쳐다봐 결연함을 뽐냈고, 김시열은 장난기를 쫙 뺀 얼굴로 강산과 다른 방향으로 시선을 보냈다. 여기에 정유하(정건주)는 윤단오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진지하게 주변을 예의주시해 이목을 집중시켰고, 육육호(인교진)와 나주댁(이미도)은 흥미로움과 걱정이 담긴 얼굴로 이들을 관찰해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장태화(오만석)와 화령(한채아)은 이화원 주인 윤단오의 반대편에 자리잡아 대립각을 강조했다. 한양에서 가장 큰 객주 '부영각'의 실제 주인인 장태화와 부영각의 모든 것을 운영하는 행수 화령의 투샷이 온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렬함을 선사했다. 조선 최고의 무사인 장태화는 '칼의 남자'다운 날카로운 시선으로 분위기를 압도했고, 화령은 화려한 미색과 '철의 여인'다운 당당함을 내비쳐 '역풍의 핵'으로 거듭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제작진은 "'단체 포스터'는 드라마의 주역인 9명 캐릭터의 특징과 이들과 관련한 미스터리를 한 컷에 담았다"라며 "신예은-려운-강훈-정건주-오만석-한채아-인교진-이미도-현우가 열연한 윤단오-강산-김시열-정유하-장태화-화령-육육호-나주댁-이창은 과연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는지 꼭 '꽃선비 열애사'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