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방송 드라마

'꽃선비 열애사', 설레는 로맨스 속 극강의 미스터리 있다…3차 티저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3.10 16:10 수정 2023.03.15 12:02 조회 178
기사 인쇄하기
꽃선비 열애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꽃선비 열애사'가 39초간 강렬함으로 휘몰아친 '3차 티저'를 공개했다.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신예은)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이다. 평점 9.9점을 자랑하는 동명의 웹소설이 원작인 드라마다.

'꽃선비 열애사'는 지난 9일 3차 티저를 공개했다. '3차 티저'는 팽팽한 긴장감과 숨 막히는 전개, 극강의 미스터리가 어우러지며 상큼한 로맨스와 선 굵은 서사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먼저 '3차 티저'는 한밤중 수색에 나선 무리의 긴박한 움직임으로 시작됐다. 무리의 우두머리인 한성부 판관 장태화(오만석)는 "이화원이 마지막 집입니다"라는 말에 주목하고,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는 굳은 표정을 내비쳐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 장태화가 "거기에 폐세손 이설이 있을지도 모르겠구나"라고 하자, 꽃선비 3인방 김시열(강훈), 강산(려운), 정유하(정건주)의 모습이 차례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화원에 모인 선비들'이라는 자막과 함께 "대체 어쩌실 생각입니까?"라는 목소리 위로 김시열이 혼란을 틈타 기생집에서 탈출하는 장면, 그리고 강산이 밤중에 몸을 던져 어딘가로 침입해 예의주시하는 장면이 담겨 의문을 안겼다. 특히 선대왕의 상선 노성길(이준혁)이 "윤단오는 정녕 모릅니까?"라고 물은 뒤 정유하 앞에 누군가 무릎을 꿇는 장면과 윤단오가 어딘가를 유심히 쳐다보며 "선비님이 누군지"라는 음성이 울려 퍼져 귀추가 주목됐다.

여기에 '정체를 숨긴 폐세손 이설'이라는 문구가 나타나고, "같이 지내는 선비님들은 좀 어떠십니까?"라는 화령(한채아)의 음성에 응답이라도 하듯 의뭉스러운 스님과 만나고 있는 김시열, 누군가의 종이를 은밀히 받고 눈빛을 빛내는 강산, 비밀스러운 장소로 출동한 정유하가 담겨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김시열은 같이 술을 마시던 화령에게 "헌데, 자네도 좀 많아 보이오? 이화원에 대한 관심이"라며 평소와 달리 진지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더불어 "이게 정녕 옳은 일이오?"라는 말에 정유하가 다른 선비들과 함께 서책을 써 내려가며 "세상을 바꿀 큰 힘이 되겠지"라는 포부를 밝혔고, 강산은 도적 떼를 맨손으로 때려잡으면서 "베지 않고도 이기는 법을 찾는 중이오"라는 단호한 결심을 드러냈다.

이에 정유하가 "그런 세상이 있소?"라고 되물었고 강산은 결연하게 활을 쏘며 "없소"라고 대답한 후 "해서. 살아보고 싶소"라는 단단한 의지를 표출해, 이화원과 얽힌 네 명의 청춘들이 그려나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제작진은 "'3차 티저'는 이화원의 네 청춘 윤단오, 강산, 김시열, 정유하와 얽힌 비밀스러운 흔적들을 쫓으며 설레는 로맨스 속 숨어있는 미스터리함을 강조했다"라며 "'꽃선비 열애사'는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탄탄한 스토리와 연기 구멍 없는 배우들의 활약으로 3월 20일부터 월화 밤을 책임지게 된다.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