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1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수수행' 92즈 도경수X지코X크러쉬X최정훈, 이들이 생각하는 예능감 1위는?[일문일답]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3.09 15:48 수정 2023.03.15 12:04 조회 1,466
기사 인쇄하기
수수행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신규 버라이어티 '수학 없는 수학여행'(이하 '수수행')이 9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수수행'은 수학여행지에서 특별한 미션과 색다른 게임을 수행하며 펼치는 여섯 남자들의 낭만 있고 수학 없는 무지성 버라이어티 예능으로 그룹 엑소 멤버 겸 배우 도경수(디오), 가수 지코, 크러쉬, 잔나비 최정훈, 개그맨 이용진, 양세찬이 출연한다.

어느 예능에서도 볼 수 없었던 도경수, 지코, 크러쉬, 최정훈 '92즈' 조합은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92즈' 멤버들은 인터뷰를 통해 '수수행'에 대한 다양한 소감을 전했다.

도경수는 "처음 '수수행' 섭외 제안을 받았을 때 평소 좋아했던 친구들과 형들과의 여행이라 기분이 정말 좋았다"면서 "촬영하는 동안 너무 웃어서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도경수는 "최정훈이 의외의 모습들이 있더라"고 말하며 최정훈의 '예능감'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반면 도경수를 제외한 다른 멤버들은 오히려 도경수의 '미친 예능폼'을 언급해 기대감을 갖게 했다.

크러쉬는 "예능폼은 경수가 아닌가 싶다. 그 맑은 눈으로 역습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지코와 최정훈 역시 도경수를 치켜세웠다. 최정훈은 "얘(도경수)는 '찐'이구나 싶었다"고 말하면서도 "내가 예능감이 가장 없다. 하지만 다음에 또 기회가 온다면 더 잘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긴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92즈'는 이용진과 양세찬 '두 형'들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크러쉬는 "형들이 저희가 편할 수 있게 잘 이끌어주시고 배려해주시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덕분에 모든 걸 내려놓고 즐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지코는 "아마 방송을 보신다면 두 형과 92즈 동갑내기 4인방을 각각 나누는 게 어색하다고 느끼실 것"이라며 '수수행' 멤버들 간의 남다른 케미를 과시했다.

[다음은 '92즈' 인터뷰 일문일답]

Q. '수학 없는 수학여행'에 출연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처음 섭외 제안을 받았을 때의 기분이 어땠는지?

도경수: 같이 여행을 하게 되면 어떨지 멤버가 너무 궁금했고, 평소에 좋아했던 친구들과 형들이라 섭외 제안 받았을 때 기분이 정말 좋았다.

크러쉬: 아무래도 고정으로 예능을 해본 적은 없어서 조금 망설여지긴 했다. 그런데 콘셉트와 멤버들이 이렇게 구성 될 것 같다는 최보필 PD의 이야기를 듣고 '와! 정말 재밌고 값진 추억을 만들게 될 거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

지코: 동갑내기 친구들끼리 여행 예능을 하면 재밌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크러쉬와 종종 나누곤 했는데, 섭외 제안을 받고 우리와 같은 생각을 하는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에 놀라웠고 동시에 기대가 됐다.

최정훈: 함께 하게 된 친구들, 형들 모두 평소에도 친해지고 싶다고 생각하던 조합이었다. 그래서 첫 고정 예능이라는 모험을 결심하게 됐다. 그 사이에 내가 있다는 게 신기하다. 섭외 제안을 받던 당시에도 그랬지만 촬영하는 중에도 계속 신기하고 즐거웠다.

Q. 첫 고정 버라이어티 예능 녹화였는데 힘든 점은 없었나?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꼽는다면?

도경수: 힘든 점은 너무 계속 웃어서 힘들었다. 친구들과 형들이 처음부터 많은 배려를 해주고 너무 유쾌해서 행복하고 즐거웠던 기억밖에 없다.

크러쉬: 앨범 활동 및 콘서트 일정 끝나고 바로 촬영이라 사실 체력적인 부담이 조금 있었는데 힘든 점 없이 너무 너무 재미있었다. 정말 수학여행을 다녀온 느낌?! 난 촬영 중 갔던 LP바가 잊혀지질 않는다. 눈 내리는 풍경을 보며 'Duke Jordan - Everything Happens To Me'를 들었던 게 생각난다.

지코: 촬영 내내 폭소가 터져서 웃느라 고통스러웠다. 그게 가장 좋은 점이자 가장 힘든 점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설원에서 했던 내기 게임이다. 워낙 몸 쓰는 게임에는 서툴기 때문에 허둥지둥하는 나 자신을 보면서 실소를 금치 못했다.

최정훈: 아무리 동갑내기끼리의 여행이라지만 처음엔 스케줄의 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부담도 많이 됐다. 근데 막상 촬영을 시작하니 힘든 점 없이 마음이 너무 편안했고, 특히 세찬이형과 온천을 하면서 이야기를 편하게 했던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 중간에 세찬이형이 창문을 열었는데 그 순간 들어오던 찬 공기에 몸과 마음이 치유가 되던 순간이었다.

Q. 두 형과 동갑내기 4인방의 케미는 어땠나?

도경수: 6명의 케미는 말할 것도 없이 너무 좋았다.

크러쉬: 형들이 저희가 편할 수 있게 잘 이끌어주시고 배려해주시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더 자연스럽게 촬영 할 수 있었다. 경수랑 지호(지코)랑 정훈이도 모든 걸 다 내려놓고 반에서 정말 친한 친구들끼리 수학여행가서 놀고 온 느낌이 나서 케미도 너무 좋았다.

지코: 아마 방송을 보신다면 두 형과 92즈 동갑내기 4인방을 각각 나누는 게 어색할 정도로 조화로운 6명의 활약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최정훈: 보시면 아실 거라 생각된다. 형들이 워낙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셔서 동생들은 그 안에서 진짜 수학여행 온 것 처럼 카메라 앞에서나 뒤에서나 '찐'으로 놀았다.

Q.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설원 속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눈에서 즐긴 게임은 어떤 느낌이었는지 궁금하다.

도경수: 태어나서 그렇게 많은 눈을 본 건 정말 처음이다. 멈추지 않고 계속 내리는 눈이 너무 신기했고 홋카이도 눈은 밟는 소리도 달랐던 거 같다. 눈에서 즐긴 게임은 어렸을 때로 돌아간 것처럼 너무 다 재밌고 즐거웠다.

크러쉬: 눈에서 즐긴 게임은 아무래도 내가 승부욕이 좀 강한 터라 열심히 이겨보려고 애를 썼는데 몸이 말을 안 들었다. 눈에서 노는 게 생각보다 에너지 소모가 컸다.

지코: 팀원들에게 반드시 승리를 안기겠다는 각오로 사력을 다해 몸을 내던졌지만 말 그대로 몸만 내던져졌다. 처참했지만 행복한 망가짐이 아니었나 싶다.

최정훈: 어릴 때부터 눈에서 뒹구는 걸 좋아해서 물 만난 고기처럼 신나게 놀았다. '드디어 내가 운동신경이 좋은 축에 드는 날도 오는구나!' 싶었다.

Q. 본인이 생각할 때 소위 '예능폼이 미쳤다'고 생각되는 멤버를 꼽아달라. 반대로 예능감은 내가 이길 수 있다고 생각되는 멤버가 있다면?

도경수: 정훈이가 의외의 모습들이 있어서 너무 기대된다. 반대로 이길 수 있다고 생각 드는 멤버는 없다. 절대 내가 이길 수 없다.

크러쉬: 예능폼은 경수가 아닌가 싶다. 그 맑은 눈으로 역습한다. 반대로 이길 수 있는 멤버는 없다. 다들 너무 잘 하더라.

지코: 예능폼하면 도경수. 이 친구의 재능은 연기, 노래, 춤 뿐만이 아니었다.

최정훈: 경수가 미친 예능폼이다. 그 맑은 눈의 광기를 잘 보여줘서 '돌+1'라고 불릴 정도였다. 얘는 '찐이구나' 싶었다. 반대로 예능감은 내가 가장 없다. 그런데 혹시나 한번 더 기회가 주어진다면 더 잘 할 수 있겠다 하는 욕심은 좀 난다.

Q. 나에게 '수학 없는 수학여행'이란?

도경수: 학창시절 수학여행에서의 즐겁고 행복했던 추억을 다시 생각나게 만들어준 시간

크러쉬: 절대, 절대 잊어버리고 싶지 않은 소중한 사진

지코: 매일 꿨으면 하는 꿈 같았던 순간들

최정훈: 앞으로도 함께하고 싶은 형들과 친구들을 만나게 해준 여행

Q. 많은 시청자들이 첫 방송을 기대하고 있다.

도경수: '수학 없는 수행여행'을 보시고 많이 웃으시고 하얀 눈을 보시면서 마음이 편안해지셨으면 좋겠다. 건강하세요!

크러쉬: 힐링과 재미를 모두 느끼시고 싶으시다면 '수수행' 첫 방송 본방사수 부탁드린다.

지코: 여러분~~ 저희랑 같이 홋카이도로 떠나요!

최정훈: 기대 많이 해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촬영하면서 아마 최근 5년 중에 가장 많이 웃었던 것 같다. 그 황당하고 어이없고 당황스럽기까지한 웃음들이 여러분들의 안방에도 고스란히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