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1일(화)

방송 방송 인사이드

염경환, 아내 아닌 장인과 2년째 동거… '동상이몽2' 최초 '각집생활' 공개 최고 9.7%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28 09:17 조회 508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장인어른과 생활 중인 개그맨 염경환의 독특한 동거스토리가 관심을 모으며 2주 연속 월요 예능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동상이몽2'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지난주보다 1.5%P 상승한 8.3%로 2주 연속 월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7%까지 올랐다. 특히,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6%로 2주 연속 예능과 드라마를 통틀어 월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는 31년 차 개그맨 염경환이 새로 합류했다. 염경환은 '동상이몽2'의 신혼, 새혼, 롱디, 국제부부 등 각양각색의 운명부부들에게서 지금껏 본 적 없는 결혼생활을 예고해 관심을 모았다. 아내 없이 홀로 사전 인터뷰에 나선 염경환은 "아내하고 사는 게 아니라 잘해주고 더 편안하고 항상 내 편을 들어주는 사람과 살고 있다. 처음으로 공개한다"라며 아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2년째 동거 생활을 하고 있음을 밝혀 스튜디오 MC들을 놀라게 했다.

염경환의 새로운 반쪽에 대한 여러 추측이 이어진 가운데,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그의 장인어른이었다. 염경환은 "흔히들 '각방 쓴다'고 표현하는데 저는 지금 각 집을 쓰고 있다"라며 위층에는 자신과 장인어른이, 아래층엔 아내와 장모님, 두 아들이 살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염경환은 "장인, 장모님까지 한집에 살다가 아이들이 크고 나니까. 첫째가 고3이 되고 나니 조심해야 할 부분도 많고, 둘째도 크니 자기 방이 필요해 방이 부족하더라"면서 '각 집살이'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에 MC들은 "신선하다", "한 번도 생각을 못 해봤는데 괜찮다"라고 전했다.

염경환의 장인어른은 사위와 동거하게 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젊은 사람들은 모른다. 나이 들면 따로 떨어져서 사는 것도 괜찮다. 아마 아내도 내가 여기와 있는 걸 좋아할 거다"라며 평온한 얼굴로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염경환 역시 "가끔 보면 싸울 일도 없고 반갑기도 하다. 서로서로 만족하면서 위, 아래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공개된 염경환과 장인어른의 일상은 집 정리, 음식 취향, TV 시청권 등 그 어느 것도 방해받지 않는 '이몽 제로' 그 자체였다. 염경환은 "살면서 딸보다 사위가 편한 장인어른, 아내보다 장인이 편한 사위는 많지 않을 거다"라며 남다른 옹서지간 케미를 자랑했다. 두 사람은 아내들은 싫어하는 생선구이로 오붓한 아침 식사를 하는가 하면 반려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마치 부부와 같은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홈쇼핑 일타' 염경환은 쇼호스트로서의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염경환은 한 달에 홈쇼핑 방송 108개, 2022년 한 해 총 902개라는 기록적인 수치를 세우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다. 그는 매니저도 없이 쉴 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해 내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염경환은 소품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하는 것은 물론 노련한 진행 실력, 맛깔나는 먹방과 리액션, 다양한 아이디어를 쏟아내는 등 일타 쇼호스트 다운 면모를 뽐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염경환은 "아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살 수 있게 돼서 행복하다"라며 돈이 없어 너무 힘들었던 신혼 생활을 회상했다. 그는 "지금 생각하면 비참할 정도였다"라며 첫째 임신 당시 아내가 먹고 싶어했던 딸기조차 제대로 사주지 못했던 사연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염경환은 "너무 미안했다. 나도 속상해서 울었다"라면서 "그때 결심했다. 내가 돈 벌면 다른 건 몰라도 과일만큼은 제일 좋은 거로 사주기로"라며 아내를 향한 미안함과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염경환은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조금 조금 발전해서 그래도 지금은 옛날에 비해서 먹고 싶은 거 먹고 아이들 사주고 싶은 거 사줄 수 있지 않냐. 조금만 기다려주면 스케줄 조절할 수 있는 그 정도 능력까지 될 것 같으니 우리 가고 싶던 해외여행도 가서 아이들과 추억 쌓고 오자"라며 아내에게 속마음을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