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방송 드라마

"연진아, 한복 자태가 곱구나"…'꽃선비 열애사' 신예은, 꽃미모 폭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17 16:36 수정 2023.02.28 13:09 조회 290
기사 인쇄하기
꽃선비 열애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꽃선비 열애사' 신예은의 꽃미모가 포착됐다.

오는 3월 20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이다. 무엇보다 '꽃선비 열애사'는 대세 청춘 배우 신예은-려운-강훈-정건주의 캐스팅 소식과 평점 9.9점을 자랑하는 동명의 웹소설을 각색한 드라마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예은은 '꽃선비 열애사'를 통해 '3인칭 복수', '더 글로리' 등 OTT 작품에서 드러낸 강렬한 존재감을 뛰어넘어, 지상파 사극까지 접수한 일취월장 연기로 인생작을 탄생시킬 전망이다.

17일 제작진은 '꽃선비 열애사' 신예은이 조선시대 MZ 여제, 이화원 객주 윤단오로 등장한 첫 장면을 공개했다. 극 중 윤단오(신예은)가 저잣거리에서 "과거 시험 합격엔 이화원"을 외치며 조선판 셰어하우스 '이화원'을 열심히 홍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윤단오는 햇살같이 밝은 영업 미소로 홍보문구가 적힌 팻말을 흔들며 '이화원' 하숙생 모집에 대한 열정을 불태운다. 여기에 윤단오는 이화원 영업을 위해 저잣거리의 한 사람도 놓치지 않겠다는 결의에 빛나는 눈빛을 드리워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신예은은 단아한 댕기 머리와 색이 고운 한복으로 선녀 비주얼을 드러내 '로맨스 사극의 새 히로인'을 예고하고 있다. 신예은이 그려낼 인생개척 '조선시대 MZ 여제', 윤단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신예은은 "모든 등장 인물들이 확실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고, 드라마 전체가 복합적인 장르들로 이루어져 있어 내가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라며 '꽃선비 열애사'의 출연 계기를 전했다. 이어 자신이 맡은 윤단오 캐릭터에 대해 "위풍당당 깜찍이"라고 표현해 상큼 발랄한 윤단오의 매력을 더욱 드러냈다.

여기에 신예은은 첫 방송을 앞두고 "첫 사극이라 뜻깊고, 촬영 내내 정성과 힘을 쏟았기에 더 애정이 가는 작품이다. 빨리 시청자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꽃선비 열애사'와 함께 웃고 즐겨주시길 바란다"라는 벅찬 소감을 남겼다. 신예은이 밝고, 당차고, 야무진 '생계형 여주 3대 공식'을 완벽히 갖춘 윤단오로 연기 포텐을 제대로 터트리며 사극 변신까지 합격점을 받을지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제작진은 "신예은은 활기차게 스스로의 삶을 주체적으로 개척해나가는 윤단오 역으로 천의 얼굴이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라며 "촬영 때마다 전 스태프를 놀라게 하는 신예은의 막강한 내공과 남다른 표현력이 시청자분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물할 것이다. 신예은이 맹활약할 '꽃선비 열애사'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