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스타 스타는 지금

방탄소년단 지민X제이홉, 튀르키예·시리아 어린이 위해 나란히 1억씩 기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15 15:27 조회 342
기사 인쇄하기
방탄소년단 지민 제이홉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과 제이홉이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를 돕기 위해 나란히 1억 원씩 기부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15일 방탄소년단의 지민과 제이홉이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 어린이 긴급구호'에 동참하며 각각 1억 원씩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민은 국내외 이슈마다 기금을 전하며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나눔 실천에 앞장서며 선한 영향력을 입증했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자신을 사랑하는 가치와 함께하는 연대의 의미를 알리며 세계에 폭력 근절 메시지를 적극 전파해 오고 있다.

이번 긴급구호에 동참하며 또 한 번 나눔을 실천한 지민은 "지진 피해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제이홉은 국내외 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소외 이웃들을 위한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는 연예계 대표 기부 천사이다. 사회 구석구석 선행을 펼치며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메시지를 통해 희망과 용기를 전하고 있다.

이번 유니세프한국위원회 긴급구호에 동참하며 제이홉은 "갑작스러운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어린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지민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빅히트 뮤직이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한 이후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함께 6년째 'LOVE MYSELF' 캠페인을 전개하며 유니세프의 아동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인 '엔드 바이올런스(END Violence)'를 지원해 주고 있다. 데뷔 이후부터 다방면에서 지속적인 나눔을 펼치며 전 세계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는 지민이 이번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 어린이들을 위해 소중한 기금을 전달해 주셨다.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바쁜 활동 중에서도 코로나, 호우 피해, 난민 아동 지원 등 사회 곳곳의 소외계층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온 제이홉의 따뜻한 행보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아티스트를 넘어 희망과 용기의 메신저로 활동하고 계신 제이홉을 보며 방탄소년단의 배출은 경제발전· 민주주의와 함께 한국이 지난 60년 동안 이룬 두 가지 주요 업적 중 하나라는 한 외교관의 말이 다시 한번 떠오른다"고 말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