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일)

방송 드라마

당찬 女객주 신예은과 꽃선비 3인방…'꽃선비 열애사', 화기애애 대본리딩 현장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15 10:14 수정 2023.02.28 13:09 조회 201
기사 인쇄하기
꽃선비 열애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3월 20일 첫 방송될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이다. 평점 9.9점을 자랑하는 동명의 웹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비주얼은 물론 극성, 깊이를 더욱 배가시켜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도 탄탄하다. '꽃선비 열애사'는 '캐리어를 끄는 여자', '갑동이', '로열 패밀리', '종합병원2'로 매번 탄탄한 필력을 드러낸 권음미 작가와 제11회 사막의 별똥별 찾기 우수상 '북촌 반선비의 출세가도'로 촘촘한 구성력을 뽐낸 김자현 작가가 대본을 맡아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길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를 선보인다. 더불어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간택-여인들의 전쟁', '조선총잡이', '공주의 남자' 등으로 '사극 정통'으로 자리매김한 김정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섬세함과 싱그러움이 조화된 '新감각 사극 비주얼'을 탄생시킨다.

앞서 진행된 '꽃선비 열애사' 주역들의 첫 만남이었던 '대본 리딩 현장'이 15일 공개됐다. '꽃선비 열애사' 배우들은 만나자마자 대본을 확인하고, 서로 얼싸안은 채 환영의 인사를 건네며 활기찬 대본 리딩의 포문을 열었다.

먼저 신예은은 돌아가신 부모를 대신해 이화원을 맡게 된 객주 윤단오 역으로 변신, 강렬한 악역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더글로리' 때와는 180도 다른 밝고 당찬 매력을 발산해 또 한 번 '연기 재발견'을 이끌었다.

이어 어딘지 모르게 냉랭한 기운을 풍기는 무과 준비생 강산 역의 려운은 김남길과 함께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이장우와 같이 출연한 '오! 삼광빌라!' 등에서 보여준 막내 이미지에서 탈피, 넘치는 카리스마와 숨은 다정함을 조금씩 내비치는 입체적인 열연을 펼쳤다.

또한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 두 번째로 사극에 출연한 강훈은 놀기 좋아하는 전형적인 한량 스타일의 문과 준비생 김시열 역으로 치명적인 미소와 능글맞은 행동, 불의에 맞서는 모습까지, 결이 다른 미남자를 유연하게 표현했다.

'어쩌다 마주친 하루', '월간 집' 등 현대극에서 다양한 금수저 역으로 대중들을 만났던 정건주는 '꽃선비 열애사'에서 타인의 기분을 잘 살피는 '섬세한 꽃선비' 정유하로 출격해 부드러운 음색과 말투로 여심을 녹였다.

그런가 하면 배우 오만석-한채아-인교진-이미도-이준혁-현우-황보름별 등도 대본 리딩에서 캐릭터에 푹 빠진 열연으로 깊이 있는 내공을 빛냈다. 오만석은 복수의 칼날을 품은 뛰어난 무사 장태화 역을 강렬한 딕션으로 풀어내 긴장감을 일으켰고, 가장 큰 객주 부영각을 운영하는 화령 역 한채아는 도도한 어투로 불혹이 넘는 나이에도 미색을 유지하는 화령을 소화했다.

여기에 인교진은 이화원의 최고령 하숙생 육육호 역에 어울리는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이미도는 윤단오(신예은)의 유모 나주댁에 딱 맞는 유쾌함을 끌어올리며 인교진과 환상의 호흡을 형성했다. 이준혁은 배신이 주특기인 상선 역에 딱 맞는 야비한 말투로, 현우는 형제의 난을 일으킨 이창에 맞춘 한층 강렬해진 발성으로, 황보름별은 집안은 몰락했지만 양반의 기품을 지닌 기생 반야를 단단한 보이스로 그려냈다.

'꽃선비 열애사'가 신선함과 내공의 조화가 돋보이는 배우 드림팀과 설렘, 코믹, 추리, 암투, 액션까지 총집합된 내용으로 세대 불문 취향 저격에 나서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꽃선비 열애사'는 배우 드림팀과 사극의 절대적인 미와 극의 텐션을 기막히게 조절하는 실력파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라며 "조선표 셰어하우스 '이화원'에서 벌어지는 아찔하고 달콤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