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강등 문턱서 기사 회생 'FC발라드림', 슈퍼리그 잔류 가능할까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08 17:58 수정 2023.02.08 18:01 조회 20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강등 문턱에서 기사 회생한 'FC발라드림'이 슈퍼리그에 잔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8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발라드림'과 'FC개벤져스'의 승강 플레이오프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제2회 슈퍼리그의 마지막 남은 한 자리가 걸린 경기로, 어느 때보다 치열한 두 팀의 대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 'FC발라드림'은 지난 'FC국대패밀리'와 5,6위전에서 역대급 경기력으로 승리를 쟁취했으며, 'FC개벤져스'는 탄탄한 조직력으로 챌린지리그 최종 2위를 차지했다. 당당하게 승강전에 진출한 두 팀은 승강과 강등을 사이에 두고 팀 운명을 결정지을 예정이다.

'FC발라드림'은 지난 시즌 'FC불나방'과 승강전에서 승부차기까지 진행했던 대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슈퍼리그로 진출했다. '골때녀' 내 유일하게 승격을 경험한 팀인 만큼, 이번 승강전에서도 절대 지지 않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이번 경기는 주장 손승연과 김태영 감독이 'FC발라드림'과 함께하는 마지막 경기이자 오랜만에 팀 완전체로 치르는 경기이기 때문에 멤버들은 다른 때보다 유독 승리에 이를 갈았다고 전해진다.

김태영 감독은 상대가 서기를 집중 맨마킹할 것을 간파하고 본격 '수비수 속이기' 훈련에 매진했다. 공을 받을 때 상대의 시야에서 벗어나 방향을 급전환하는 전략으로 맨마킹하는 수비수의 허를 찌르기 위한 것. 이와 함께 이번 경기에서도 골키퍼로 출전하는 민서의 발끝에서 시작되는 패스플레이 또한 관점 포인트다. 민서-경서기-리사로 이어지는 일명 '발뮤다 삼각지대'의 날카로운 패스가 과연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증폭된다.

한편 'FC개벤져스'는 '발라드림'의 매서운 공격 본능을 잠재우기 위해 두터운 수비진을 형성한다. 에이스 경서와 서기를 각자 맨마킹하는 것은 물론, 'FC발라드림'의 패스 공간을 봉쇄하는 초밀접 수비 형태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FC개벤져스'의 '적토마' 김혜선은 탈 인간급 스피드와 파워로 필드를 종횡무진하며 상대 숨통 조이기에 나서 관중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슈퍼리그의 명예로운 무대에 서게 될 마지막 주인공이 누가될 지는 8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