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스타 끝장 인터뷰

양동근 "사망한 아기 손 잡고 넋 나간 父, 너무 가슴 아파"…튀르키예 강진 성금 1천만원 기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08 17:46 수정 2023.02.08 18:01 조회 943
기사 인쇄하기
양동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겸 가수 양동근이 튀르키예 강진 이재민을 위해 성금 1천만원을 기부했다.

양동근은 8일 오전 10시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을 방문해 무라트 타메르 튀르키예 대사, 뮤지르 오우즈 상무관, 아이셰 테킨 상무관을 만나, 지진으로 인한 재난을 위로하고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 국민들을 위해 써달라라며 구호금을 기탁했다.

양동근은 "사망한 아기의 손을 붙잡고 넋이 나간 튀르키예 아버지 기사와 사진을 보고, 너무 가슴이 아팠다. 저도 한때 딸아이가 죽을 뻔 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난 적이 있다. 당시 그 고통은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같은 아버지의 마음으로 튀르키예 이재민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튀르키예 대사관 측은 "어제부터 많은 한국분들이 돕고 싶다고 연락이 온다. 양동근 씨가 이렇게 도와주셔서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 우리가 형제의 나라임을 실감한다. 그 마음이 느껴진다. 진정으로 먼저 손 내밀어줘서 고맙다"고 화답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