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순정파이터' 학폭 이겨낸 '샌드백', 운명의 데스매치…끝내 눈물 흘린 이유는?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08 17:34 수정 2023.02.08 18:00 조회 444
기사 인쇄하기
순정파이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순정파이터'의 '샌드백' 도전자가 눈물을 흘린다.

8일 방송될 SBS '순정파이터'에서는 8강에 진출할 최종 선수들을 선발한다.

경량급, 중량급 각각 8명씩, 각 팀에서 총 16인을 선정해야 하는 상황.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는 합숙 48시간 동안 무한 경쟁 속에서 많은 순위 변화를 겪으며 하위권으로 선정된 도전자들이 16인에 들기 위해 하위권 데스매치를 펼쳐야 했다.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적이 된 상황에서 도전자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경량급 도전자가 많은 '섹시매미'팀은 두 번의 데스매치를 치러야만 살아남을 수 있었다.

학교폭력 피해의 아픔을 격투기로 극복하며 '더 글로리' 현실판으로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은 '샌드백' 도전자는 합숙 기간 동안 형처럼 따르던 같은 팀원과 경기를 펼치게 됐다. 이를 지켜보던 멘토 추성훈, 김동현 역시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샌드백' 도전자는 같은 팀원과 경기를 펼친다는 말에 "형님 얼굴을 못 보겠다"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오디션에서 양 팀에게 모두 전사의 심장을 받을 만큼 멋진 경기를 보여주었던 '샌드백'은 데스매치 경기 1라운드에서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모두를 걱정하게 했다. 1라운드가 끝나자 김동현은 "초심을 기억해. 집에 갈 수 없잖아"라며 진심 어린 코칭을 해주었다.

모두가 숨을 죽이고 지켜보는 가운데 2라운드가 시작됐다. '샌드백' 도전자는 1라운드에서의 소극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경기를 펼쳤다. 김동현의 조언에 약해진 마음을 다잡고, 선수 대 선수로서 멋있는 경기를 만들기로 마음먹은 것. 과연 '샌드백' 도전자가 8강에 진출할 수 있을지, 그가 눈물을 흘린 이유는 '순정파이터'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순정파이터'는 8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