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어제의 동료, 오늘의 적"…'순정파이터', 8강 진출 위한 잔혹한 '데스매치'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07 16:59 수정 2023.02.07 17:10 조회 89
기사 인쇄하기
순정파이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순정파이터'가 고된 합숙 훈련의 피날레를 장식할 데스매치 경기를 선보인다.

유튜브 누적 조회수 2천만뷰를 돌파하며 격투기 예능의 한 획을 긋고 있는 SBS '순정파이터'가 오는 8일 방송에서 8강 진출을 향한 도전자들의 잔혹한 데스매치를 공개한다.

경량, 중량으로 나뉜 각 체급에서 8명씩, 각 팀에서 총 16인을 선정해야 하는 상황.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데스매치를 치러야 하는 도전자들은 함께 땀을 나눈 팀원과의 대결을 통해 살아남아야 하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마주하게 됐다. 잔인한 룰에 모든 도전자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슈퍼좀비' 팀의 데스매치 도전자는 고등학생 '화성짱'과 한의사 복서 '한방복서'였다. 슈퍼좀비 팀 합류 이후, 줄곧 약골로 지목됐던 한방복서는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긴 리치를 뽐내듯 펀치를 날리며 화성짱을 당황하게 했지만, 이에 화성짱은 바로 젊은 기세로 반격에 나섰다. 1라운드가 끝난 뒤, 슈퍼좀비 팀의 멘토는 이 중 한 도전자에게 "확실히 빨리 끝내버려. 미안한 게 아니다"라며 냉정하고 이성적인 코칭을 하여 눈길을 끌었다. 과연 '화성짱'과 '한방복서' 중 8강에 진출한 도전자는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섹시매미' 팀의 중량급 도전자 오천만과 송파경찰관의 데스매치는 경량급과는 다른 묵직한 타격감으로 지켜보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섹시매미 팀 멘토인 추성훈과 김동현도 각 도전자의 세컨을 담당했다. 특히 추성훈은 왼손잡이(사우스포)인 '오천만'에게 "그래플링을 많이 해라, 타격을 포 스텝까지 제대로 하라"며 열정 넘치는 코칭을, 김동현은 "미들킥으로 유효타를 노려라"라며 '송파경찰관'에게 코칭을 했다. 각 멘토의 코칭을 그대로 흡수하여 경기를 펼치는 두 도전자의 모습에 최두호는 "이거 명경기다"라며 감탄했다. 두 도전자 중, 8강에 올라간 도전자는 과연 누구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눈물 폭발' 데스매치 속에서 8강행 티켓을 거머쥔 도전자는 과연 누구일지, '순정파이터'는 오는 8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