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3일(일)

스타 스타는 지금

이승기, 오늘(3일) 카이스트 발전기금 3억원 기부 "인재 육성에 보탬 되길"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2.03 16:25 조회 5,020
기사 인쇄하기
이승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약속한대로 카이스트(KAIST)에 3억 원을 기부했다.

이승기는 3일 카이스트 도곡캠퍼스에서 열린 발전기금 전달식에 참석해 3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이승기는 "인재를 육성하는 귀한 곳에 기부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며 "우리나라가 교육 분야에서도 세계적으로 부강한 나라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카이스트에 기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승기는 지난해 말 직접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에게 연락해 기부 의사를 밝혔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이승기의 뜻에 따라 기부금 전액을 뉴욕캠퍼스 설립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카이스트는 지난해 카이스트 뉴욕캠퍼스 설립 계획을 밝힌 이후 뉴욕대·뉴욕시와 협력협정을 체결했다. 현재 카이스트와 뉴욕대 양교에 협업 공간 조성을 추진 중이며 로보틱스·인공지능 뇌과학·기후변화 등 7개 분야에 걸쳐 60여 명의 교수진이 협력하는 공동 연구를 기획 중이다. 또한 교환학생·부전공·복수전공·공동학위 등을 포함한 교육 분야 협력을 협의하고 있다.

이광형 총장은 "이승기의 기부는 카이스트가 세계적인 대학으로 나아가는 길에 큰 힘과 응원이 됐다"며 "카이스트만이 할 수 있는 일을 통해 우리나라 인재들이 국제무대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승기는 "과학이 이 시대 수많은 혁신의 모태가 되고 카이스트가 그 일에 앞장서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소외계층을 돕는 일 외에도 지식을 키우는 일에 함께하고 싶었다"고 화답했다.

또한 이날 전달식에서 이광형 총장은 이승기에게 카이스트 뉴욕캠퍼스 홍보대사직을 즉석에서 제안했고, 이승기는 "저를 계기로 많은 사람이 동참해주길 바란다. 향후 뉴욕 캠퍼스가 완성되면 직접 방문해 응원할 것"이라며 흔쾌히 수락했다.

최근 이승기는 18년간 몸담았던 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수익 정산 문제 등을 두고 분쟁을 벌이고 있다. 후크엔터 측은 이승기에게 음원 미지급 정산금 50억여원을 입금했다고 밝혔으나, 이승기 측은 후크엔터가 일방적으로 정산한 금액을 입금한 것이기에 법정 다툼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다만 이승기는 후크엔터에서 받은 돈을 전부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통 큰 기부 의사를 밝혔다.

이후 이승기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승기는 지난해 서울대어린이병원에 진료환경 개선 기금 20억 원을 기부한 데 이어 최근 재난구호 활동 지원을 위한 이동급식차량과 혈액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한 헌혈버스 제작 지원금 5억 5천만 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하는 등 의미 있는 나눔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이번 카이스트 기부 3억 원까지 더해, 이승기는 전 소속사와의 미정산 분쟁 이후 총 28억 5,000만 원을 기부금으로 쾌척했다.

[사진 = KAIST 제공]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