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드라마

김의성, '모범택시2' 동료들 향한 애정 "이제훈, 이해하기 어려운 개그코드가 매력"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1.27 13:59 수정 2023.02.15 20:15 조회 179
기사 인쇄하기
모범택시 김의성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모범택시2' 김의성이 시즌1 때부터 함께 해 온 '무지개 운수' 동료 배우들에게 애정을 표현했다.

오는 2월 17일에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극본 오상호, 연출 이단)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모범택시' 시리즈는 악당을 사냥하는 택시기사라는 전무후무한 콘셉트를 기반으로 다이내믹한 재미부터 권선징악의 짜릿한 카타르시스까지 잡으며 SBS 역대 금토드라마 시청률 4위를 기록, 믿고 보는 히트IP로 우뚝 선 작품이다. 김의성은 극 중 범죄 피해자 지원 재단인 '파랑새 재단'의 대표와 가해자를 무력 단죄하는 '무지개 운수'의 대표를 겸임하는 '장성철' 역으로 분해, 양지의 온화함과 음지의 냉혹함을 오가는 이중적 카리스마를 뽐낸 바 있다.

모범택시 김의성

27일 제작진을 통해 공개된 서면인터뷰에서 김의성은 시즌1 방영 당시 체감했던 뜨거운 인기를 회상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김의성은 "당시 주변 모두가 '너무 통쾌하고 재미있다', '시즌2는 안 만드냐'고 말하는 등 속편을 기대하는 반응이 많았었기 때문에 시즌제 드라마로 갈 거라고 생각했었다. 때문에 시즌2 제작 소식을 듣고도 담담하게 '아, 또 찍어야겠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첫 시즌도 굉장히 애착이 강했던 드라마였기 때문에 당연히 속편에도 참여하고 싶었다"라면서 "무지개 운수 멤버들 모두 이탈 없이 다 같이 함께하게 돼서 매우 기뻤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극중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수장인 김의성은 현장에서도 큰 형님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었다. 시즌2에서 특별히 신경 쓰고 있는 점을 묻는 질문에 김의성은 "드라마의 특성상 게스트 배우들이 많이 나오시는데 그분들이 불편함 없이 촬영할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하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모범택시 김의성

김의성은 두 시즌에 걸쳐 호흡을 맞추고 있는 '무지개 다크히어로즈' 이제훈(김도기 역)-표예진(안고은 역)-장혁진(최경구 역)-배유람(박진언 역)에 대해서도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의성은 "멤버들끼리 가끔 모여서 회식도 하고 지방 촬영을 갈 때는 촬영 끝나고 많이 어울린다"라고 사석에서도 끈끈한 무지개 팀의 케미를 자랑하는 한편 "이제는 서로 눈빛만 봐도 호흡이 척척 맞는 경지에 이르렀다"라고 강조해 시즌2에서 더욱 빛을 발할 팀 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나아가 각 멤버들의 매력을 꼽으며 "이제훈은 이해하기 어려운 개그 코드가 매력적이다. 표예진은 절대 놀라는 법이 없는 침착함이 매력이고 배유람은 놀려먹는 맛이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장혁진에 대해서는 "장혁진이 집에서 직접 담근 석박지를 나눠 준 적이 있는데 위대한 맛이었다. 그 역시 그가 준 석박지 같은 사람"이라고 위트 섞인 답변으로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끝으로 김의성은 "시즌2에는 시즌1 보다 더욱 강력한 스토리와 액션이 있다. 특히 코믹 요소도 더욱 강화되었다는 사실이 시청 포인트"라고 어필했다. 이어 오랫동안 '모범택시' 시리즈를 기다려온 시청자들을 향해 "여러분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통쾌한 복수극을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자신하면서 "오래 기다리셨죠? 곧 만나요!"라는 유쾌한 인사로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모범택시2'는 '법쩐' 후속으로 오는 2월 17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지난 20일부터 SBS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범택시' 시즌1 무료보기 이벤트가 한달간 진행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