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BTS가 구멍난 삶 메꿔"…뉴질랜드에서 온 최고령 K팝 팬의 편지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3.01.26 15:51 수정 2023.01.26 17:13 조회 9,147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K팝이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는 가운데, 최근 그룹 BTS를 응원하는 최고령 아미(팬덤 명)가 등장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 지난 22일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 해외 누리꾼 A 씨는 개인 SNS에 "여러분께 86세의 BTS 팬을 소개하려고 한다"며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영상에서 A 씨는 "이 나이에 K팝 팬이 되는 건 놀라운 일이다"라면서 4년 전 BTS를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나는 혼자 살고 있고, 장애도 가지고 있지만 그들은 내 삶의 구멍을 메꿔줬다. 나는 대부분 시간을 BTS관련 영상, 뉴스 등 그들의 발자취를 찾아보는 데 쓴다"며 "그들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라고 밝혔습니다.

최고령 BTS 팬


A 씨는 이어 "BTS 멤버들이 지금도 자기들의 꿈을 이루어내고 있다는 게 너무 기쁘다"면서 "그들의 완전체 컴백을 볼 수 있게 2025년까지 내가 건강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습니다.

A 씨는 또 "진이 잘 지내고 있기를 바라고, 정국이는 근황 좀 알려주길! 그리고 지민, 제이홉, 슈가, 알엠은 단체 활동 이후에 멋지고 놀라운 일들을 잘 해냈다"며 멤버들을 응원했습니다.

그러면서 A 씨는 "마지막으로 주름 많은 86세 팬이 여러분께 '나이는 자신이 즐기는 음악 취향을 정의 내릴 수 없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손가락 하트와 함께 한국어로 "사랑해"를 남겼습니다.

최고령 BTS 팬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A 씨 영상에는 "나도 올해 74살이다. 오랫동안 함께 건강히 지냅시다", "76세 BTS 팬인데 다들 날 이해 못하더라" 등 고령의 팬들이 공감했고, 이에 A 씨는 "나 같은 노인들을 알게 돼서 너무 기쁘다"고 전했습니다.

할머니의 영상을 접한 국내외 누리꾼들은 "2025년에 BTS 완전체에 함께해요!", "아미(팬덤 명) 건강하세요!", "음악에 나이는 없다. 명심하겠습니다", "모두 건강하게 행복한 팬 활동 했으면 좋겠다", "정국아 할머니가 찾으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A 씨를 응원했습니다.

(사진= 틱톡 'marilynbooth786', 방탄소년단 공식 SNS)

(SBS 스브스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