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방송 방송 인사이드

'골때녀' 최약체였던 FC탑걸, 7연승으로 챔피언 등극…드라마 같은 성장 신화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1.26 09:32 조회 491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의 'FC탑걸'이 무패행진 7연승으로 슈퍼리그의 챔피언에 등극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제 2회 슈퍼리그의 챔피언을 결정짓는 'FC구척장신' VS 'FC탑걸'의 결승전 경기가 펼쳐졌다.

경기에 앞서 '구척장신' 주장 이현이는 "한 사람 한 사람 발에 우리 팀의 운명이 걸려있고 슈퍼리거의 자존심을 걸려있다. 여기까지 온 이상 우승해야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탑걸' 주장 채리나 역시 "아무도 저희가 여기까지 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저희 탑걸은 여기까지 왔다"며 자신감을 드러내 초반부터 팽팽한 긴장감을 안겨줬다.

경기가 시작되고 '구척장신'은 초반부터 강한 공격력으로 밀어붙였다. 하지만 '탑걸'의 김보경이 모서리를 정조준하는 선제골을 터트리면서 '구척장신'은 뜻밖의 기습을 당했다.

결승전 첫 골로 기선을 잡은 '탑걸'은 김보경의 킥인을 '구척장신' 골키퍼 아이린이 놓치자 골문 앞에 있던 채리나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해 2:0 집념의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이어 기세를 몰아 '탑걸'의 빈다이크 유빈이 군더더기 없는 완벽한 중거리슛을 성공시키며 탑걸이 3:0 원사이드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이에 '구척장신'의 오범석 감독은 "너네 오늘 왜 이렇게 착해? 구척 독기 어디 갔어? 후반전에는 무조건 압박이다. 전반전 다 잊고 다시 시작하는 거다"라며 승부욕을 자극했다. 이현이를 비롯한 '구척장신' 멤버들도 "다 불태우고 끝낸다. 전쟁처럼 치열하게 경기하는 거야"라며 다시 한번 의지를 불태웠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심기일전한 '구척장신'은 이현이의 어시스트로 허경희가 논스톱슛으로 그토록 원하던 추격골을 성공시켰다. 희망의 불씨를 본 '구척장신'은 다시 살아나는듯 했지만 '탑걸' 김보경이 벼락 추가골을 터트리며 4대 1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던 '구척장신'은 허경희가 넘어지면서 꽂는 터닝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 또 다시 추격의지를 불태웠다. 이로써 허경희는 이번 시즌에 총 5골을 성공시키며 실시간 득점왕에 등극했다.

후반 남은 시간 3분, 쫄깃한 긴장감을 안겨주며 골문 앞 허경희에게 해트트릭의 찬스가 왔지만 아깝게 기회를 놓쳐 탄식을 불러왔다. 이어 허경희의 원거리 슈팅도 아신 아유미가 슈퍼세이브로 방어하는 등 '구척장신'은 골망을 제대로 흔들지 못했다. 여기에 에이스 허경희가 다리 근육 경련으로 교체되자 '구척장신'은 막판 위기에 빠졌다.

골때녀

반면, '탑걸'은 김보경의 오른발 슛을 골문 앞 간미연이 배로 툭 건드리며 5대 2로 우승을 결정짓는 쐐기골을 성공시켰다. 챌린지리그에서 슈퍼리그의 최종 우승까지, 드라마 보다 더 드라마 같은 성공 신화를 창조한 '탑걸'은 이로써 슈퍼리그의 빛나는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 장면은 시청률 9.4%까지 치솟으며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탑걸' 멤버들은 "오늘 최고로 잘한 것 같다"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준 고마운 동료들을 끌어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탑걸'은 2천만원의 상금을 받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우승자 세리머니로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탑걸'의 주장 채리나는 "여기까지 오는 동안 횡단보도를 제대로 건너지 못할 정도로 힘겨운 부상을 이겨내는 아픔의 시간이 있었다" 라며 회고했다. 하지만 그녀는 "축구는 새로운 삶을 살게 해주었다", "축구 덕분에 아름다운 미래를 꿈꾸게 됐다"며 소감을 전해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어 다음 주에는 'FC국대패밀리'와 'FC발라드림'의 5,6위전이 공개될 것을 예고했는데, 다시 돌아온 경서기 콤비가 어떤 경기를 펼칠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