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3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라비, '병역 비리 의혹' 아이돌 래퍼…"언제든 성실히 조사 임하겠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1.12 17:33 수정 2023.01.12 18:29 조회 4,711
기사 인쇄하기
라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병역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휩싸인 래퍼 라비 측이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라비의 소속사 그루블린은 "보도를 접한 후 당사는 면밀히 관련 내용에 대해 파악 중이다. 빠르게 입장을 말씀드리는 것이 마땅하지만, 관련 내용이 국방의 의무와 관련된 일이기에 우선 상세 내용을 파악한 후 자세히 설명드리는 것이 도리인 것 같아 현재 상세 내용을 파악 중에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본 건과 관련해 요청이 있다면 언제든 성실히 조사에 임할 예정"이라며 추후 정확한 내용을 다시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허위 뇌전증 진단을 이용해 의뢰인들의 병역 면탈을 도와준 혐의로 브로커가 구속되고, 여러 스포츠 선수들이 이 병역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예계에는 래퍼 A씨가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12일 한 매체는 병역 브로커 일당이 "래퍼 A씨가 신체검사 4급을 받도록 도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A씨의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군 입대를 이유로 지난해 5월 TV 유명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가 같은 해 9월 복귀했다. 이후 10월 '건강상의 이유'라며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했다"고 구체적인 설명을 덧붙였다.

이를 토대로 래퍼 A씨의 정체는 라비로 드러났다. 라비는 지난해 5월경 군 복무 문제로 고정 출연 중이던 KBS '1박2일'에서 하차했는데, 이후 음악 활동을 계속 이어 오다가 10월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