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액셔니스타 전원, 허경희 견제…구척장신 오범석 감독, 허경희 공격수 위치에 배치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1.04 22:55 수정 2023.01.05 10:37 조회 278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액셔니스타가 허경희를 견제했다.

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B조 1위 액셔니스타와 A조 2위 구척장신의 슈퍼리그 준결승이 펼쳐졌다.

이날 액셔니스타는 구척장신 중 허경희를 경계한다고 밝혔다. 이혜정을 필두로 선수 전원, 그리고 감독까지 가장 경계하는 인물로 럭비 선수 출신의 허경희를 꼽은 것.

이에 구척장신의 오범석 감독도 전술에 변화를 주었다. 오범석 감독은 이전까지 수비수로 뛰었던 허경희를 공격수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구척장신은 진정선의 빌드업으로 허경희의 공격까지 이어지는 공격 루트를 반복해서 연습했다. 이에 허경희는 "공격수로 처음 제대로 해보는 경기다. 결승까지 가고 싶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그리고 구척장신의 주장 이현이도 "내일은 휘슬 불자마자 제대로 피 토할 때까지 할 거다"라고 각오를 밝혔고, 액셔니스타의 주장 이영진도 "이변은 없다. 액셔니가 결승에 갈 것이다"라고 자신감 있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