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순정파이터' 학폭 피해자였던 파이터 등장…정찬성 "잘 이겨냈다" 위로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1.04 16:42 수정 2023.01.04 16:53 조회 3,882
기사 인쇄하기
순정파이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격투기를 통해 학폭 피해자였던 과거의 아픔을 극복한 학생의 이야기가 '순정파이터'에서 공개된다.

4일 방송될 SBS 격투기 서바이벌 '순정파이터'에서는 그동안 회사, 헬스장을 찾았던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 '대한민국 격투기 최강자 4인방'이 떡잎부터 남다른 파이터를 찾기 위해 '학교'를 방문한다.

숨은 전사의 심장을 찾아나선 레전드 파이터들의 세 번째 장소인 학교에는 대한민국의 격투 열풍을 증명하듯 16살의 최연소 도전자부터, 김동현을 똑 닮은 '리틀 김동현', 각 지역의 격투기 자존심을 걸고 나온 '천안짱', '화성짱' 등 학생 파이터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에 멘토들은 본분을 잠시 잊고 시종일관 '아빠미소'를 보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도전자들 가운데 자칭 '상남자 파이터'라며 등장한 '샌드백'은 학교폭력의 피해자였다는 과거를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픈 과거를 격투기를 배우면서 극복할 수 있었다고 고백하자 정찬성은 "잘 이겨낸 것 같아서 멋있다"고 칭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김동현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학교폭력 가해자들을 겨냥해 "괴롭히는 건 멋있는 게 아니다"라는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

과연 격투기로 과거의 아픔을 딛고 일어선 '샌드백'은 멘토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교복 안에 전사의 심장을 감추고 있는 진정한 파이터를 찾을 수 있을지, 그 결과는 4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될 '순정파이터'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