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9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순정파이터' 최두호 "방송 익숙지 않아 걱정…형들 믿고 재밌게 촬영"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2.21 12:48 수정 2022.12.21 13:08 조회 486
기사 인쇄하기
최두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순정파이터'의 최두호가 처음 고정 예능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전 온라인에서 진행된 SBS 격투기 서바이벌 예능 '순정 파이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두호는 "전 예능이나 방송에 익숙하지 않아 걱정을 많이 했는데, 형들이 많이 챙겨준다. 또 격투기 관련된 거라 편한 것도 있다. 그래서 지금 너무 재밌게 촬영 잘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순정 파이터'는 격투기에 진심인 지원자들이 '전설의 파이터 4인방'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에게 극강 멘토링을 받으며 '격투기 1인자'로 거듭나는 격투기 서바이벌 예능이다. 추성훈, 김동현이 '섹시매미' 팀, 정찬성, 최두호가 '슈퍼좀비' 팀으로 나뉘어 숨은 전사의 심장을 가진 지원자들을 찾고, 이들을 위한 특급 기술과 멘탈 코칭을 통해 진짜 파이터로 거듭나는 여정을 함께 한다.

'순정파이터'의 시작은 '집사부일체'였다. 연출을 맡은 안재철 PD는 "시작이 지난 5월에 있었던 '집사부일체'에서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이 만났던 거다. 저희 메인작가가 '집사부일체' 작가이기도 한데, 세 분의 케미가 어마어마 해서 이걸로 방송을 만들어보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PD는 "격투기에 대한 애정과 대한민국의 격투기 발전을 위해 이런 프로를 한다니, (멘토들이) 너무 적극적으로 임해줬다"며 "여기에 정찬성의 특별 추천으로 최두호 선수를 영입하며, 격투기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다 보여줄 수 있게끔 종합선물세트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은 예능 출연이 익숙한 반면, 최두호는 이번 '순정파이터'로 처음 고정 예능에 도전한다. 최두호는 "제가 특히나 많이 고민한 거 같다. 왜냐하면, 방송이란 게 익숙하지 않아 걱정이 많이 됐다. 내가 방송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며 "찬성이 형이 격투기 관련된 거니 걱정하지 말고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말해줬다. 또 성훈이 형과 동현이 형, 형들을 믿고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최두호는 "격투기와 관련된 거라 진지하게 생각하고 나오긴 했지만, 예능이라서 어느 정도 격투쪽으로 허술한게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오디션에 참가하신 분들을 보니, 너무 열심히 하고 진짜 필사적인 것을 느꼈다. 촬영하며 계속 소름이 돋고 그랬다"며 "그런 부분에서 다 멋있다고 느꼈고, 이 분들이 인생을 걸고 하는 만큼, 나도 책임감을 갖고 해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순정 파이터'는 21일 밤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