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0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순정파이터' 김동현 "지상파 격투기 예능이니 가볍게? 인정사정 없더라"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2.21 12:25 수정 2022.12.21 13:08 조회 2,147
기사 인쇄하기
김동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순정파이터'의 김동현이 격투기에 진심인 지원자들의 열정에 대해 전했다.

21일 오전 온라인에서 진행된 SBS 격투기 서바이벌 예능 '순정 파이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동현은 "격투기 오디션을 한다 했을 때 '지상파 방송이니까 가볍게 하겠지' 했는데, 정말 코치 분들이 인정사정 없이 냉정하게 시합 때 모드로 받아주더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지원자분들은 더 열정이 넘쳐서 물러서지 않았다. 경험은 차이나지만, 열정이나 눈빛은 훨씬 더 높았다. 대단한 분들이다. 절대 약하지 않다. 올해 나온 격투기 관련 많은 콘텐츠 중에 '순정파이터' 오디션 스파링이 가장 세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순정 파이터'는 격투기에 진심인 지원자들이 '전설의 파이터 4인방'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에게 극강 멘토링을 받으며 '격투기 1인자'로 거듭나는 격투기 서바이벌 예능이다. 추성훈, 김동현이 '섹시매미' 팀, 정찬성, 최두호가 '슈퍼좀비' 팀으로 나뉘어 숨은 전사의 심장을 가진 지원자들을 찾고, 이들을 위한 특급 기술과 멘탈 코칭을 통해 진짜 파이터로 거듭나는 여정을 함께 한다.

최두호는 "격투기와 관련된 거라 진지하게 생각하고 나오긴 했지만, 예능이라서 어느 정도 격투쪽으로 허술한게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오디션에 참가하신 분들을 보니, 너무 열심히 하고 진짜 필사적인 것을 느꼈다. 촬영하며 계속 소름이 돋고 그랬다"며 "그런 부분에서 다 멋있다고 느꼈고, 이 분들이 인생을 걸고 하는 만큼, 나도 책임감을 갖고 해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도전자들 사이에 UFC까지 진출할 가능성이 보이는 선수들이 있다고 귀띔했다. 그는 "실제로 몇몇 선수들에게 이걸 해야한다고 말하고 있다. 신체 조건이나 재능을 봤을 때, 조금만 배우면 실력도 실력이지만 관중들이 열광하는 그런 매력을 갖고 있다. 그런 선수가 3~4명 있다"라고 전했다.

'순정 파이터'는 21일 밤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