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겉모습에 속지 말길"…박진영, '청순·첫사랑' 수식어에 대한 생각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11.17 17:00 수정 2022.11.18 18:06 조회 505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그룹 갓세븐(GOT7)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박진영이 '청순'과 '첫사랑'이란 수식어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했습니다.

어제(16일) '마리끌레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박진영이 온라인에 등록된 프로필을 직접 읽고 답변하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박진영 마리끌레르 인터뷰

이날 박진영은 프로필에 등록된 외모에 대한 설명 "깨끗하고 청순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이목구비가 뚜렷한 미남 배우상"을 부끄러운 듯 읽어 내려갔습니다.

박진영은 먼저 "진짜 고마운 말이다"라고 짧은 소감을 전하며 "근데 저는 그렇게 청순한 거 같지 않다. 겉모습에 속지 말아달라"고 덧붙이며 웃었습니다.

또 '추억 속의 첫사랑 이미지'라는 수식어에 대해 박진영은 "지난번 인터뷰 때도 같은 말을 했었다. (첫사랑 이미지로) 봐주시는 시선은 너무 감사하다"고 답했습니다.

박진영 마리끌레르 인터뷰

앞서 같은 채널에서 인터뷰했을 당시 박진영은 '첫사랑' 이미지에 대해 "너무 감사하지만 아이돌 그룹마다 꼭 그걸 담당하는 멤버들이 있어서 특별하지 않다"고 설명했었습니다.

박진영은 최근 출연한 드라마 속 연기에 대한 호평에 "사실 많이 기쁘다"면서 "저를 좋게 봐주시는 것에 대해 참 감사하면서도 제 눈에는 (저의 연기가) 다 아쉬워 보인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도 좋게 봐주셨으니 '어떻게 발전시키면서 더 나아갈 수 있을까'에 대한 긴장을 하게 된 기회다. (호평 덕분에) 저를 한 번 더 돌아볼 수 있게 만들어주신 것 같아서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진영 마리끌레르 인터뷰

박진영은 이어 '책을 좋아하며 고전에 관심이 있다'고 알려진 것에 대해 "책을 정말 좋아하긴 한다. 활자 읽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근데 책을 많이 읽진 않고, 굉장히 느리게 읽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한때는 '책 허세'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저의 부끄러웠던 과거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저희 팬분들 더 이상 책 이야기는 그만"이라고 했습니다.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박진영은 다음 달 7일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사진= 유튜브 '마리끌레르 코리아')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