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싱포골드' 목청맨션에 "오늘은 진짜 주인공…벽을 깰 용기 낸 것 감동적"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1.14 04:41 수정 2022.11.15 10:21 조회 67
기사 인쇄하기
싱포골드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목청맨션의 변화가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싱포골드'에서는 탑10 결정전인 메인 배틀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앞서 김형석의 골드 버튼 덕에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목청맨션의 메인 배틀 무대가 공개됐다.

뮤지컬 앙상블들로 구성된 목청맨션의 지역 배틀 무대를 본 박진영은 "앙상블을 했던 경험으로 주인공이 되길 바랐는데 이 안에서 주인공을 또 만들고 뒤로 빠진 느낌이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자극받은 목청맨션은 뮤지컬과 쇼콰이어의 차이가 뭔지 확실히 깨닫고 이번 무대를 준비했다.

그리고 이들은 스스로가 내 삶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나 돌아보고 진짜 주인공이 되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가호의 시작을 선곡해 자신들의 진심을 전했다.

이에 김형석은 "그냥 보내기 아쉬워서 골드 버튼을 줬는데 지난번의 아쉬움이 다 채워진 것 같다. 눈빛, 표정도 노래만큼 마음을 움직였다. 모두가 주인공 같았다"라고 칭찬했다.

그리고 리아킴은 형용할 수 없는 감동을 느꼈다며 "자신을 깬다는 것은 어려운 것인데 그 벽을 깰 용기를 내준 것만으로 감동이다"라며 울컥했다.

또한 박진영은 이들의 목소리가 진심으로 들렸다며 "마이크 내려놓고 부르는 부분은 특히 전율이 느껴질 정도로 감동적이었다"라고 극찬했다.

김형석은 "늘 해오던 것에서 변화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벽을 넘어야 다음으로 나갈 수 있다. 정말 잘 버티고 견디고 잘 해낸 것 같다"라고 진심 어린 박수를 보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