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지석진-송지효-김종국, "이대에서 귀 뚫었다"…피어싱 트리오 '급 결성'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1.14 01:46 조회 131
기사 인쇄하기
런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지석진이 김종국, 송지효와 피어싱 트리오를 결성했다.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이대 신촌역에서 오프닝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 오프닝에서 멤버들은 이대에 대한 추억들을 떠올렸다. 지석진은 "내가 저 위에서 귀를 뚫었다"라고 했고, 김종국은 "어? 나도 여기서 뚫었어"라며 반가워했다.

이를 듣던 송지효도 깜짝 놀라며 "나도 나도 여기서 뚫었어"라고 말해 피어싱 트리오를 급결성했다.

이에 유재석은 "석진이 형은 신경통 치료 때문에 뚫은 거 아니야?"라고 물었고, 지석진은 "신경통이 아니라 패션으로 뚫은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사촌 누나가 여기서 옷가게를 했다"라고 TMI를 방출했고, 유재석은 "김숙도 여기서 옷가게를 했었다"라고 동료의 과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