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소옆경' 광수대 진돗개 김래원, 살인피의자 이도엽 폭행하고 '징계위원회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1.13 04:41 수정 2022.11.28 09:58 조회 83
기사 인쇄하기
소옆경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진돗개 김래원이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12일 방송된 SBS '소방서 옆 경찰서'(이하 '소옆경')에서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진호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호개는 징계위원회에 앞서 자신이 해야 할 말을 연습했다. 그는 "경찰 신분으로 물리력을 행사하여 피해자의 인권을 짓밟은 본인의 처사를 깊이 반성하고 과거의 잘못을 반면교사 삼아 뼈를 깎는 각고의 노력으로 살아가겠다"라며 주문처럼 외웠다.

징계위원회 위원장은 진호개에 대해 "피의자를 인도하라는 지시를 무시하고 욕설과 함께 피의자의 안면 가격을 시작으로 무차별적인 폭력을 휘둘렀다"라며 표결 전 진호개에게 할 말은 없는지 물었다.

이에 진호개는 앞서 외운 멘트를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위원장님 솔직히 저 새끼 진짜 나쁜 놈이에요. 천하의 쳐 죽일 놈이다. 내가 다시 만나면 반 죽여놓을 거다"라고 본심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자신의 비난하는 동료들을 향해서도 "야 니들 경찰이 말이야. 정의구현을 해야지"라고 버럭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