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남궁민 "'천원짜리 변호사'는 성장통 같은 드라마"…뭉클한 종영 소감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11 15:57 조회 4,861
기사 인쇄하기
천원짜리 변호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가 오늘(11일) 종영하는 가운데 배우들이 가슴 뭉클한 종영 소감과 함께 애청자들에게 감사인사를 남겼다.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김재현, 신중훈)가 오늘(11일) 최종화를 방송한다. 최종화 방송을 앞두고, '천원짜리 변호사' 측이 드라마를 빛낸 주역들인 남궁민(천지훈 역), 김지은(백마리 역), 최대훈(서민혁 역), 박진우(사무장 역), 공민정(나예진 역)의 유쾌한 대본인증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먼저 주인공 '천지훈' 역할을 맡아 '믿보남궁'이라는 수식어를 재확인시킨 남궁민은 "'천원짜리 변호사'는 저에게 있어서 성장통 같은 작품이었다. 촬영하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작품에 있어서 책임감을 느끼며 끝까지 김재현 감독과 서로 의지하면서 만든 작품"이라면서 "저를 믿어주고 단숨에 달려와준 동료 연기자들에게도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상 제 자리에서 묵묵히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쉼없이 고민하며 조금씩 조금씩 앞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김지은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낸 김지은은 "대본을 읽을 때부터 진심으로 함께하길 원했던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서, 그리고 백마리를 김지은이란 배우가 표현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기회가 된다면 또 한번 더 작업을 하고 싶을 만큼 기억에 남는 촬영장이었다. 배우라는 직업을 떠나 사람으로서 정말 기억에 남는 작품이었다. 그 현장을 같이 해주신 모든 분들 덕분"이라고 밝히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나아가 "다시 한번 더 배우로서 성장하고 배우는 시간이었다. 제가 이곳에서 배운 만큼을 앞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나눔 할 수 있도록 성장해서 더 멋지게 돌아오겠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최대훈은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극 초반 많은 시청자들로부터 '빌런'으로 의심받았으나 알고보니 '사랑둥이'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천원짜리 변호사' 최고의 반전캐릭터에 등극한 최대훈은 "길고도 짧은 시간들이었다. 사고 없이 무사히 끝낼 수 있어 감사하다. 많이 배우고, 많은 깨달음이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고생 많았던 스태프 여러분들과 선배님들, 동료들, 후배들께 '애쓰셨다', '감사드린다' 말씀드리고 싶다"며 거듭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천백사(천지훈+백마리+사무장) 트리오의 일원으로 극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박진우는 "우선 '천원짜리 변호사'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께서 재미있게 봐주셨던 만큼, 현장 또한 재미와 감동을 찾을 수 있는 치열한 현장이었다. 촬영을 하며 보람을 많이 느껴 잊지 못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리고 "감독님을 비롯해 스태프 분들, 천백사로 한 팀을 이룬 남궁민, 김지은 배우한테도 뜨거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행복했고, 언제든 다시 뭉칠 날만을 기다리겠다. 모든 분들께 사랑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부드러운 나예진 검사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뽐내며 극의 적재적소에서 빛을 발한 공민정은 "김재현 감독님, 신중훈 감독님과 작업한 시간이 참 따뜻했다. 나예진이라는 캐릭터를 만들어 주신 작가님께도 감사하고, 함께한 모든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께 고마움이 많다"고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더해 "'천원짜리 변호사'를 사랑해주시고 나예진을 응원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천원짜리 변호사' 최종화는 1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