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딱한번간다면' 수호, "접영까지 할 줄 알아"…말과 다른 수영 실력에 결국 '튜브'와 한 몸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1.11 01:13 조회 32
기사 인쇄하기
딱한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규형과 수호가 바다거북 탐험에 나섰다.

10일 방송된 SBS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이하 '딱 한번')에서는 바다거북을 보기 위한 바다 탐험에 나선 수호와 이규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바다 탐험에 앞서 이들을 도와줄 안전 요원은 두 사람에게 수영 실력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규형은 수영을 잘할 줄 모른다고 했다.

그리고 수호는 "수영 잘한다. 접영까지 할 줄 안다. 되게 빠르고 잘한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실제 바다에 들어간 두 사람의 수영 실력은 두 사람의 말과는 달랐다. 수호는 능숙한 접영 대신 해마처럼 바닷속에서 허우적댔다.

이에 수호는 "처음에 들어갔는데 너무 바다도 깊고 파도로 많이 치고 바람도 많이 불고 그래서 숨이 찼다"라고 해명했다. 앞으로 제대로 나아가기는커녕 물만 먹던 수호는 결국 튜브에 몸을 의지하고 그제야 앞으로 나아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규형은 엄살을 부리던 것과 달랐다. 그는 사실 프리 다이버 자격증까지 소지한 상당한 수중 실력자였던 것. 이에 이규형은 자유롭게 바닷속을 누비며 탐험을 해 보는 이들에게 대리 만족을 선사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