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종영 D-1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김지은-박진우 환상의 팀플레이 속 피날레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10 08:49 수정 2022.11.11 09:57 조회 814
기사 인쇄하기
천원짜리 변호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김지은-박진우가 '악의 축' 주석태를 단죄하기 위해 '이청아 살인사건' 재심을 맡는다.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김재현, 신중훈)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으로 방영 내내 전 채널 통합 미니시리즈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오는 11일 최종화 방송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천원짜리 변호사' 측이 본 방송을 앞두고 천지훈(남궁빈 분), 백마리(김지은 분), 사무장(박진우 분) 트리오의 마지막 팀플레이 현장을 스틸컷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천원짜리 변호사' 11화에서는 천지훈이 옛 연인 이주영(이청아 분)의 목숨을 앗아간 차민철(권혁범 분)을 살해할 뻔한 일을 계기로 복수심과 정의감 사이에서 혼란스러움을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1년의 은둔 생활로 마음 정리를 한 천지훈이 백마리와 사무장의 곁으로 돌아와 다시 한 번 원팀을 이루며, 이들이 펼칠 정의로운 복수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전보다 한층 찰진 팀플레이를 자랑하는 천백사(천지훈+백마리+사무장)의 모습이 담겨있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세 사람은 차밀철로부터 금전적 대가를 받고 이주영을 살해했다는 거짓 자백 후 구속수감 중인 조우석(전진오 분)을 면회하고 있는 모습. 마치 조우석을 들었다 놨다 하듯 여유만만한 천백사의 모습이 흥미를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누군가를 미행하는 듯한 천백사의 모습도 포착됐다. 군중 사이에 섞여 누군가를 매의 눈으로 감시하는 천지훈과 각각 대포카메라와 쌍안경을 들고 옹기종기 모여있는 백마리-사무장의 모습이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서 천지훈-백마리-사무장은 조우석의 재심을 신청함으로서 진범 차민철을 불안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는 모든 사건을 지시한 '악의 축' JQ그룹 회장 최기석(주석태 분)으로 향하는 빌드업이 될 전망. 과연 다시 뭉친 천백사가 환상의 팀플레이와 함께 선보일 싹쓸이 전략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고조되는 한편 '천원짜리 변호사'의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천원짜리 변호사' 최종화는 오는 11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