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남궁민, 괴짜 천변에게 이런 모습이? 분위기 충만 '파리지엥' 변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04 12:14 수정 2022.11.04 14:11 조회 1,786
기사 인쇄하기
천원짜리 변호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속 파리지엥으로 변신한 남궁민의 모습이 포착됐다.

4일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김재현, 신중훈) 측은 '파리지엥'으로 깜짝 변신한 천지훈(남궁민 분)의 모습을 현장 스틸로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천지훈은 파리 시민들 사이에 자연스레 어우러져 따사로운 오후 햇살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분위기 좋은 노천 카페에 홀로 앉아 에스프레소 한잔을 곁들인 독서의 여유를 만끽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천지훈은 트레이드마크이자 보는 이를 '킹 받게' 만드는데 일조했던 '선글라스'와 '빠마머리'가 아닌 뿔테 안경과 단정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이며 파리 훈남으로 변신해 눈길을 끈다. 이처럼 괴짜 같은 평소 모습을 내려놓고 파리지엥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천지훈의 모습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천원짜리 변호사' 지난 10회 방송에서는 천지훈이 옛 연인 이주영(이청아 분)을 살해한 차민철(권혁범 분)의 정체를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진 바 있다. VIP 파티장 한 켠에서 차민철을 찾아낸 천지훈이 주체할 수 없는 복수심에 휩싸여 행사장에 비치된 칼을 들고 다가가는 모습으로 극이 종료돼 향후 전개에 관심을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예측을 뛰어넘는 변화무쌍한 전개로 즐거움을 선사해온 '천원짜리 변호사'인만큼, 천지훈이 파리지엥으로 변신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오는 5일(토) 오후 10시에 11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