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장례식장 배경 '일당백집사', 이번주 결방…"누군가에게 아픔이 될 수 있어"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03 15:16 조회 78
기사 인쇄하기
일당백집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장례식장이 주요 배경으로 등장하는 드라마 '일당백집사'가 이태원 참사로 인한 결방을 결정했다.

3일 MBC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 측은 이번주 결방 소식을 전했다.

드라마 측은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작품의 내용상 장례식장을 주요 배경으로 하고 있어서, 드라마 전개 과정에서 사람들이 고인이 된 경과 및 그 이후 이야기까지 판타지가 더해져 줄거리가 진행된다"며 "드라마 소재 및 전개의 특성상 지난 주말의 유가족 분들과 이를 직간접적으로 접한 시청자와 국민들 누군가에게는 아픔이 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일부 내용을 다시 가다듬어 방송을 준비하고자 부득이하게 1주간의 결방을 선택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당백집사'는 유가족분들을 세심하게 배려하고 시청자와 국민들에게 위로가 되는 내용으로 함께 하고자, 부득이하게 이번주 결방을 선택하게 된 점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일당백집사'는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장례지도사 백동주(혜리 분)와 '일당백'의 직원 김집사(이준영 분)가 고인의 의뢰로 엮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